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냐 호텔서 50여 명 집단 콜레라 감염 증세
입력 2017.06.23 (16:42) 수정 2017.06.23 (16:45) 국제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한 호텔에서 50여 명의 손님이 음식을 먹은 뒤 콜레라 감염 증세를 보여 관계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환자들은 나이로비의 랑가타 지역에 있는 웨스톤 호텔에서 지난 20일부터 나흘간의 일정으로 보건 포럼 참석자 중 일부라고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지난달 케냐에서 5명의 목숨을 앗아간 콜레라가 또 발병했으나 감염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히고 "환자들은 현재 시내 모 병원에 격리돼 검사를 받고 있으며, 감염자 숫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대부분 감염자는 증상이 없거나 미약한 증세를 보이겠지만 환자가 심각한 증세를 보이고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수 시간 내 사망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클리오파 마일루 케냐 보건부장관은 그러나 "확진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설사를 동반한 이번 감염증세에 대해 보건부는 식중독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라고 밝혔다.

케냐에서는 지난 2015년 콜레라가 창궐해 65명이 사망했다.
  • 케냐 호텔서 50여 명 집단 콜레라 감염 증세
    • 입력 2017-06-23 16:42:56
    • 수정2017-06-23 16:45:47
    국제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한 호텔에서 50여 명의 손님이 음식을 먹은 뒤 콜레라 감염 증세를 보여 관계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환자들은 나이로비의 랑가타 지역에 있는 웨스톤 호텔에서 지난 20일부터 나흘간의 일정으로 보건 포럼 참석자 중 일부라고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지난달 케냐에서 5명의 목숨을 앗아간 콜레라가 또 발병했으나 감염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히고 "환자들은 현재 시내 모 병원에 격리돼 검사를 받고 있으며, 감염자 숫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대부분 감염자는 증상이 없거나 미약한 증세를 보이겠지만 환자가 심각한 증세를 보이고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수 시간 내 사망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클리오파 마일루 케냐 보건부장관은 그러나 "확진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설사를 동반한 이번 감염증세에 대해 보건부는 식중독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라고 밝혔다.

케냐에서는 지난 2015년 콜레라가 창궐해 65명이 사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