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경 조속 통과’ 범정부 TF 회의…“늦어지면 효과 반감”
입력 2017.06.23 (17:17) 수정 2017.06.23 (17:21) 경제
11조2천억 원 규모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에서 상정 일정조차 잡히지 않자 정부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제1차 추경 대응 TF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추경안과 관련된 27개 부처 소속 기조실장 등 관계자가 참석해 추경 국회 동향과 주요 쟁점 등을 분석했다.

이들은 이를 토대로 조속한 국회 통과를 위한 정부 대응 전략을 모색했다. 김 차관은 "추경안은 성격상 타이밍이 중요하고 늦어지면 효과가 반감된다"며 "한시라도 빨리 일자리 창출 등 추경 사업의 온기가 국민에게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경 사업의 국민 이해를 높이도록 사업 설명 노력을 강화하는 한편,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준비작업을 차질 없이 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조속한 추경 통과를 위한 대응 TF를 주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5일 일자리 창출에 집중한 추경안을 편성해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했지만, 여야 대치 속에 처리를 향한 한 걸음도 떼지 못하고 있다.
  • ‘추경 조속 통과’ 범정부 TF 회의…“늦어지면 효과 반감”
    • 입력 2017-06-23 17:17:52
    • 수정2017-06-23 17:21:55
    경제
11조2천억 원 규모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에서 상정 일정조차 잡히지 않자 정부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제1차 추경 대응 TF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추경안과 관련된 27개 부처 소속 기조실장 등 관계자가 참석해 추경 국회 동향과 주요 쟁점 등을 분석했다.

이들은 이를 토대로 조속한 국회 통과를 위한 정부 대응 전략을 모색했다. 김 차관은 "추경안은 성격상 타이밍이 중요하고 늦어지면 효과가 반감된다"며 "한시라도 빨리 일자리 창출 등 추경 사업의 온기가 국민에게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경 사업의 국민 이해를 높이도록 사업 설명 노력을 강화하는 한편,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준비작업을 차질 없이 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조속한 추경 통과를 위한 대응 TF를 주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5일 일자리 창출에 집중한 추경안을 편성해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했지만, 여야 대치 속에 처리를 향한 한 걸음도 떼지 못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