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강남경찰서, 최호식 전 회장 ‘성추행’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17.06.23 (17:17) 수정 2017.06.23 (17:2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 강남경찰서는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전 회장 최호식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최 전 회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피해자·참고인들에게 진술을 번복하도록 회유하거나 위해를 가해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있다"고 신청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의 한 일식집에서 함께 식사하던 20대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서울 강남경찰서, 최호식 전 회장 ‘성추행’ 구속영장 신청
    • 입력 2017-06-23 17:21:44
    • 수정2017-06-23 17:26:13
    뉴스 5
서울 강남경찰서는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전 회장 최호식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최 전 회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피해자·참고인들에게 진술을 번복하도록 회유하거나 위해를 가해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있다"고 신청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의 한 일식집에서 함께 식사하던 20대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