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봉투 만찬’ 이영렬 전 지검장, 다음달 5일 첫 재판준비 절차
입력 2017.06.23 (18:13) 수정 2017.06.23 (18:29) 사회
만찬자리에서 후배 검사들에게 특수활동비를 건넨 혐의로 기소된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의 첫 재판준비 절차가 다음 달 초에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는 다음 달 5일 오전 11시를 이 전 지검장의 첫 공판준비 기일로 지정했다.

정식 공판과 달리 공판준비 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다. 따라서 이 전 지검장이 이날 법정에 나올지는 미지수다. 공판준비 절차는 이 전 지검장을 기소한 검찰이 공소사실을 설명하고 변호인이 이에 관한 입장을 설명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이 전 지검장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 검사 7명은 지난 4월 21일 안태근 전 국장을 비롯한 법무부 검찰국 검사 3명과 저녁 식사를 하면서 돈 봉투를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이 자리에서 안 전 국장은 특수본 검사 6명에게 70만∼100만 원이 든 봉투를, 이 전 지검장은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 원이 든 봉투를 각각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감찰결과 전부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지검장은 감찰 끝에 면직 처분을 받았고,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 전 지검장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위반으로 기소했다. 이 법을 위반한 혐의로 검사가 기소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 ‘돈봉투 만찬’ 이영렬 전 지검장, 다음달 5일 첫 재판준비 절차
    • 입력 2017-06-23 18:13:41
    • 수정2017-06-23 18:29:43
    사회
만찬자리에서 후배 검사들에게 특수활동비를 건넨 혐의로 기소된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의 첫 재판준비 절차가 다음 달 초에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는 다음 달 5일 오전 11시를 이 전 지검장의 첫 공판준비 기일로 지정했다.

정식 공판과 달리 공판준비 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다. 따라서 이 전 지검장이 이날 법정에 나올지는 미지수다. 공판준비 절차는 이 전 지검장을 기소한 검찰이 공소사실을 설명하고 변호인이 이에 관한 입장을 설명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이 전 지검장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 검사 7명은 지난 4월 21일 안태근 전 국장을 비롯한 법무부 검찰국 검사 3명과 저녁 식사를 하면서 돈 봉투를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이 자리에서 안 전 국장은 특수본 검사 6명에게 70만∼100만 원이 든 봉투를, 이 전 지검장은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 원이 든 봉투를 각각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감찰결과 전부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지검장은 감찰 끝에 면직 처분을 받았고,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 전 지검장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위반으로 기소했다. 이 법을 위반한 혐의로 검사가 기소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