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종로구청, 청와대 앞 민노총 그늘막 강제 철거
입력 2017.06.23 (18:13) 수정 2017.06.23 (18:29) 사회
서울 종로구청이 청와대 앞에서 농성 중인 민주노총 소속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원회의 시설물을 강제 철거했다.

종로구청은 23일 오후 공무원 10여 명을 동원해 경찰과 함께 그늘막과 현수막 등 불법 시설물 25점을 강제 철거했다고 밝혔다. 10여 분 동안 진행된 강제 철거 과정에서 구청 측과 민노총 측이 언성을 높이는 등 마찰을 빚기도 했다.

앞서 종로구청은 22일 불법 시설물을 철거했지만, 민노총 측에서 다시 설치하자 강제 재집행에 다시 나섰다.

민노총 공투위는 21일부터 청와대에서 100m 떨어진 청와대 사랑채 옆 인도에 검은색 그늘막을 설치한 채 농성 중이다.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악법 철폐 등을 요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공투위 관계자는 "경찰에 정식으로 신고한 합법 집회"라며 "시민 통행로도 마련했는데 무리하게 철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종일 땡볕에 있어 그늘막을 설치했고, 사방이 뚫려있어 통행에 방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종로구는 "도로법상 그늘막, 천막 등 시설물을 설치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며 "시민들의 통행에 방해돼 철거할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 서울 종로구청, 청와대 앞 민노총 그늘막 강제 철거
    • 입력 2017-06-23 18:13:41
    • 수정2017-06-23 18:29:27
    사회
서울 종로구청이 청와대 앞에서 농성 중인 민주노총 소속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원회의 시설물을 강제 철거했다.

종로구청은 23일 오후 공무원 10여 명을 동원해 경찰과 함께 그늘막과 현수막 등 불법 시설물 25점을 강제 철거했다고 밝혔다. 10여 분 동안 진행된 강제 철거 과정에서 구청 측과 민노총 측이 언성을 높이는 등 마찰을 빚기도 했다.

앞서 종로구청은 22일 불법 시설물을 철거했지만, 민노총 측에서 다시 설치하자 강제 재집행에 다시 나섰다.

민노총 공투위는 21일부터 청와대에서 100m 떨어진 청와대 사랑채 옆 인도에 검은색 그늘막을 설치한 채 농성 중이다.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악법 철폐 등을 요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공투위 관계자는 "경찰에 정식으로 신고한 합법 집회"라며 "시민 통행로도 마련했는데 무리하게 철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종일 땡볕에 있어 그늘막을 설치했고, 사방이 뚫려있어 통행에 방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종로구는 "도로법상 그늘막, 천막 등 시설물을 설치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며 "시민들의 통행에 방해돼 철거할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