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켈 ‘英 EU시민 권리보호’ 약속에 “좋은 출발”
입력 2017.06.23 (19:20) 수정 2017.06.23 (19:34)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영국 내 유럽연합(EU) 회원국 시민들의 권리보호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약속한 데 대해 "좋은 출발"이라고 반겼다.

메르켈 총리는 벨기에 브뤼셀 EU 정상회의 첫날인 22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한 뒤 그러나 이제 막 시작된 2년 기간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은 "아주 많은 다른 이슈들이 있다"라고 말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특히 영국이 부담해야 하는 EU 재정기여금 정산, 그리고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 간 국경 문제 대처를 예로 들면서 "다뤄야 할 과제가 많이 있다"라고 짚었다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이에 앞서 메이 총리는 이날 EU 정상회의 때, 영국에 5년간 체류한 EU 시민들의 온전한 시민권 보장 등을 약속한 바 있다.

메이 총리의 계획에 따르면 앞으로 정할 특정한 날짜를 기준으로 그때까지 영국에서 5년간 산 사람에게는 보건과 교육, 복지, 연금 등에서 영국인에 상응하는 영원한 권리를 부여하는 '새로운 정착 지위'를 줄 방침이다.

또 새로 영국에 입국하는 사람은 정착 지위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을 갖추는 데 필요한 5년이 될 때까지 영국 체류를 허용할 계획이다.
  • 메르켈 ‘英 EU시민 권리보호’ 약속에 “좋은 출발”
    • 입력 2017-06-23 19:20:02
    • 수정2017-06-23 19:34:13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영국 내 유럽연합(EU) 회원국 시민들의 권리보호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약속한 데 대해 "좋은 출발"이라고 반겼다.

메르켈 총리는 벨기에 브뤼셀 EU 정상회의 첫날인 22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한 뒤 그러나 이제 막 시작된 2년 기간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은 "아주 많은 다른 이슈들이 있다"라고 말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특히 영국이 부담해야 하는 EU 재정기여금 정산, 그리고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 간 국경 문제 대처를 예로 들면서 "다뤄야 할 과제가 많이 있다"라고 짚었다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이에 앞서 메이 총리는 이날 EU 정상회의 때, 영국에 5년간 체류한 EU 시민들의 온전한 시민권 보장 등을 약속한 바 있다.

메이 총리의 계획에 따르면 앞으로 정할 특정한 날짜를 기준으로 그때까지 영국에서 5년간 산 사람에게는 보건과 교육, 복지, 연금 등에서 영국인에 상응하는 영원한 권리를 부여하는 '새로운 정착 지위'를 줄 방침이다.

또 새로 영국에 입국하는 사람은 정착 지위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을 갖추는 데 필요한 5년이 될 때까지 영국 체류를 허용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