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객이 작품 완성”…예술도 소통 전성시대
입력 2017.06.23 (19:28) 수정 2017.06.23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연이나 전시회에 가면 주로 완성된 작품을 감상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최근엔 관객과의 소통이 중시되면서 관객이 참여해야만 작품이 완성되는 이색 공연과 전시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출발~"

공연이 시작되면, 관객들이 배우와 함께 무대를 나섭니다.

분장실, 연습실.

극장 전체를 돌며 짧은 극을 감상하고, 배우들과 어우려져 춤을 추고, 게임을 즐기다보면 관객들은 어느새 무대 위 주인공이 됩니다.

<인터뷰> 김향(경기도 김포시) : "제가 직접 참여하는 공연이라 궁금해서 왔는데 생각보다 훨씬 역동적이고 그리고 신났어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선보이는 100% 관객 참여형 공연입니다.

<인터뷰> 김태형(연출가) : "객석과 무대의 '보이지 않는 벽'이 있었던 걸 깨보자 인데요. 추상적인것이 아니라 좀더 적극적으로요."

새하얀 벽으로 둘러싸인 공간.

관람객은 가상현실을 체험하는 기기를 쓰고 공간을 누빕니다.

<녹취> "별안간에 들리는 퍼뜩이는 새의 날개..."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시, 공간이 변해가고, 작가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으로 빠져듭니다.

가상현실을 미술 작품에 적용해 체험을 통해 작품을 이해할 수 있게 만든 겁니다.

<인터뷰> 차승용(서울시 동대문구) : "작품 속에서 이야기 해주는 사람이 따로 있기 때문에 서로 소통하면서 할 수 있는 느낌이 들었어요."

예술작품도 이제 일방적인 내용 전달에서 벗어나 관객과 소통하는 과정 속에서 그 의미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관객이 작품 완성”…예술도 소통 전성시대
    • 입력 2017-06-23 19:31:18
    • 수정2017-06-23 19:44:09
    뉴스 7
<앵커 멘트>

공연이나 전시회에 가면 주로 완성된 작품을 감상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최근엔 관객과의 소통이 중시되면서 관객이 참여해야만 작품이 완성되는 이색 공연과 전시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출발~"

공연이 시작되면, 관객들이 배우와 함께 무대를 나섭니다.

분장실, 연습실.

극장 전체를 돌며 짧은 극을 감상하고, 배우들과 어우려져 춤을 추고, 게임을 즐기다보면 관객들은 어느새 무대 위 주인공이 됩니다.

<인터뷰> 김향(경기도 김포시) : "제가 직접 참여하는 공연이라 궁금해서 왔는데 생각보다 훨씬 역동적이고 그리고 신났어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선보이는 100% 관객 참여형 공연입니다.

<인터뷰> 김태형(연출가) : "객석과 무대의 '보이지 않는 벽'이 있었던 걸 깨보자 인데요. 추상적인것이 아니라 좀더 적극적으로요."

새하얀 벽으로 둘러싸인 공간.

관람객은 가상현실을 체험하는 기기를 쓰고 공간을 누빕니다.

<녹취> "별안간에 들리는 퍼뜩이는 새의 날개..."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시, 공간이 변해가고, 작가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으로 빠져듭니다.

가상현실을 미술 작품에 적용해 체험을 통해 작품을 이해할 수 있게 만든 겁니다.

<인터뷰> 차승용(서울시 동대문구) : "작품 속에서 이야기 해주는 사람이 따로 있기 때문에 서로 소통하면서 할 수 있는 느낌이 들었어요."

예술작품도 이제 일방적인 내용 전달에서 벗어나 관객과 소통하는 과정 속에서 그 의미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