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웜비어 모교서 눈물의 장례식
입력 2017.06.23 (20:31) 수정 2017.06.23 (20:42)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귀국한 지 엿새 만에 숨진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장례식이 거행됐습니다.

장례식은 그의 모교인 와이오밍 고등학교에서 엄수됐습니다.

장례식은 시민장으로 치러졌지만, 유족들의 뜻에 따라 언론에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녹취> 그레디 버치(웜비어의 친구) : "그는 항상 사람들에게 사랑과 지원을 아끼지 않았어요. 그래서 주변에 항상 사람들로 넘쳐났죠. 그의 행동과 인성은 우리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2천5백 명이 넘는 조문객들이 장례식을 찾아,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웜비어 모교서 눈물의 장례식
    • 입력 2017-06-23 20:39:03
    • 수정2017-06-23 20:42:38
    글로벌24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귀국한 지 엿새 만에 숨진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장례식이 거행됐습니다.

장례식은 그의 모교인 와이오밍 고등학교에서 엄수됐습니다.

장례식은 시민장으로 치러졌지만, 유족들의 뜻에 따라 언론에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녹취> 그레디 버치(웜비어의 친구) : "그는 항상 사람들에게 사랑과 지원을 아끼지 않았어요. 그래서 주변에 항상 사람들로 넘쳐났죠. 그의 행동과 인성은 우리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2천5백 명이 넘는 조문객들이 장례식을 찾아,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