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25 영웅의 귀환…‘무패 신화’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입력 2017.06.23 (21:45) 수정 2017.06.23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25 전쟁 당시 지구 반대편 나라 에티오피아에서도 6천여 명의 청년들이 참전했습니다.

단 한 번의 패배도 없었던 전설의 부대지만, 우리 기억 속에선 점점 잊히고 있는데요,

노병들은 여전히 한국을 제2의 조국이라고 부릅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휴전선에 특별한 손님들이 도착했습니다.

<인터뷰> 아세파 데미시(에티오피아 참전용사) : "67년 만에 내가 예전에 싸웠던 곳에 와서 감회가 새로워요."

이역만리 에티오피아에서 온 6·25 전쟁 참전 용사들입니다.

중공군의 개입으로 공세가 꺾였던 1951년.

약한 나라를 도와야 한다는 황제의 뜻에 따라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파병에 동참합니다.

'초전박살'이란 뜻처럼 강뉴부대는 250여 차례 전투에서 한 번도 지지 않았고, 생사의 갈림길에서는 전쟁고아들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불차 올레카(에티오피아 참전용사) : "죽은 엄마 젖을 먹고 있는 아이를 발견했습니다. (아이의) 다른 가족이 없어서 우리가 데리고 부대로 복귀했어요."

에티오피아보다 가난했지만 반세기 만에 눈부신 성장을 이뤄낸 한국.

전쟁 당시 입었던 부상으로 평생 가난에 시달렸으면서도, 원망보단 자부심이 앞섭니다.

<인터뷰> 테레다 메르샤(에티오피아 참전용사) : "원망한 적 없습니다. 한국전쟁에 참여한 것에 대해 후회한 적은 한 번도 없었어요."

<녹취> "아리랑~아리랑~아라리요~"

제2의 조국인 대한민국이 고귀한 희생도 함께 기억해주길, 남아있는 노병들의 마지막 바람입니다.

<인터뷰> 일마 벨라처(참전 용사) : '한국 사람들이 우리 희생을 잊지 않고 오랫동안 기억해주면 좋겠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6·25 영웅의 귀환…‘무패 신화’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 입력 2017-06-23 21:45:41
    • 수정2017-06-23 22:02:08
    뉴스 9
<앵커 멘트>

6.25 전쟁 당시 지구 반대편 나라 에티오피아에서도 6천여 명의 청년들이 참전했습니다.

단 한 번의 패배도 없었던 전설의 부대지만, 우리 기억 속에선 점점 잊히고 있는데요,

노병들은 여전히 한국을 제2의 조국이라고 부릅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휴전선에 특별한 손님들이 도착했습니다.

<인터뷰> 아세파 데미시(에티오피아 참전용사) : "67년 만에 내가 예전에 싸웠던 곳에 와서 감회가 새로워요."

이역만리 에티오피아에서 온 6·25 전쟁 참전 용사들입니다.

중공군의 개입으로 공세가 꺾였던 1951년.

약한 나라를 도와야 한다는 황제의 뜻에 따라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파병에 동참합니다.

'초전박살'이란 뜻처럼 강뉴부대는 250여 차례 전투에서 한 번도 지지 않았고, 생사의 갈림길에서는 전쟁고아들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불차 올레카(에티오피아 참전용사) : "죽은 엄마 젖을 먹고 있는 아이를 발견했습니다. (아이의) 다른 가족이 없어서 우리가 데리고 부대로 복귀했어요."

에티오피아보다 가난했지만 반세기 만에 눈부신 성장을 이뤄낸 한국.

전쟁 당시 입었던 부상으로 평생 가난에 시달렸으면서도, 원망보단 자부심이 앞섭니다.

<인터뷰> 테레다 메르샤(에티오피아 참전용사) : "원망한 적 없습니다. 한국전쟁에 참여한 것에 대해 후회한 적은 한 번도 없었어요."

<녹취> "아리랑~아리랑~아라리요~"

제2의 조국인 대한민국이 고귀한 희생도 함께 기억해주길, 남아있는 노병들의 마지막 바람입니다.

<인터뷰> 일마 벨라처(참전 용사) : '한국 사람들이 우리 희생을 잊지 않고 오랫동안 기억해주면 좋겠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