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무-2C 발사 참관…“강한 국방력 최우선”
입력 2017.06.23 (23:01) 수정 2017.06.23 (23:4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를 찾아 우리 군이 개발한 현무2C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하고, 자주국방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잇단 도발을 규탄하며 한미 동맹의 중요성도 거듭 밝혔습니다

정아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를 찾아 현무- 2C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지켜봤습니다.

예정된 6번의 시험발사 중 4번째 시험에 성공한 현무-2C는 예정된 비행 거리를 날아 이어도 북방 60km 지점 목표물에 정확히 떨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의 미사일 능력이 우수하다는 걸 확인했다며, 국민들도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전제돼야 한다며, 우리 군이 개발하는 무기는 대화와 평화의 수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언) 대화도 강한 국방력 있을때 가능한 것이며 포용정책도 우리가 북한을 압도할 안보 능력 있을 때 가능한 것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최대 사거리 800km인 현무-2C 탄도미사일은 북한 전역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핵심 전략 무기로, 올해 안에 실전 배치될 예정인데, 군은 이 미사일의 발사 장면을 오늘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선 북한의 연이은 도발을 강하게 규탄하고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그 어떤 주저함도 없을 것입니다. 확고한 한미동맹과 압도적 국방력으로 안보를 지키겠습니다."

문 대통령의 잇단 안보 관련 행보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까지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최대한의 대북 압박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현무-2C 발사 참관…“강한 국방력 최우선”
    • 입력 2017-06-23 23:04:07
    • 수정2017-06-23 23:44:13
    뉴스라인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를 찾아 우리 군이 개발한 현무2C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하고, 자주국방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잇단 도발을 규탄하며 한미 동맹의 중요성도 거듭 밝혔습니다

정아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를 찾아 현무- 2C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지켜봤습니다.

예정된 6번의 시험발사 중 4번째 시험에 성공한 현무-2C는 예정된 비행 거리를 날아 이어도 북방 60km 지점 목표물에 정확히 떨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의 미사일 능력이 우수하다는 걸 확인했다며, 국민들도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전제돼야 한다며, 우리 군이 개발하는 무기는 대화와 평화의 수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언) 대화도 강한 국방력 있을때 가능한 것이며 포용정책도 우리가 북한을 압도할 안보 능력 있을 때 가능한 것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최대 사거리 800km인 현무-2C 탄도미사일은 북한 전역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핵심 전략 무기로, 올해 안에 실전 배치될 예정인데, 군은 이 미사일의 발사 장면을 오늘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선 북한의 연이은 도발을 강하게 규탄하고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그 어떤 주저함도 없을 것입니다. 확고한 한미동맹과 압도적 국방력으로 안보를 지키겠습니다."

문 대통령의 잇단 안보 관련 행보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까지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최대한의 대북 압박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