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사 때·잠들기 전 스마트폰 사용 그만”
입력 2017.06.30 (21:43) 수정 2017.06.30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의사협회가 '건강 십계명'을 발표하면서 스마트폰을 건강의 '주적'에 포함시켰습니다.

적어도 식사할 때나 잠들기 2시간 전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말고, 특히 2살 미만 어린아이에게는 절대 스마트폰을 주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점심 시간, 사람들의 손에 하나같이 스마트폰이 들려 있습니다.

온통 화면에 정신이 팔려 밥을 어떻게 먹는지조차 모를 정도입니다.

<인터뷰> 김봄누리(직장인) : "다른 데(스마트폰)를 보면서 먹다 보니까 배가 부른 느낌이 빨리 들지 않고, 식사량도 평소보다 많아지는 것 같아요."

잠들기 직전까지도 좀처럼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못하는 현대인들.

스마트폰을 건강의 주적으로 지목한 의사협회는 먼저, 식사 때와 잠들기 2시간 전에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습니다.

스마트폰 화면의 푸른 빛, 이른바 청색광에 노출되면 과식을 유도하게 되고, 잠들기 전엔 생체리듬을 깨뜨려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또 뇌 발달이 미숙한 2살 미만 아기에게는 스마트폰을 주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이가 보챈다고 해서 습관적으로 스마트폰을 보여주면 안 된다는 경고입니다.

<인터뷰> 김나영(대한의사협회 학술이사) : "2세 이전에 노출되면, 신체활동도 안 하고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근거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 연령에서 '스마트폰을 스마트하게 사용하기'를 강조했고요."

의사협회는 금연, 절주, 운동 등의 건강 수칙과 함께 스트레스 관리와 긍정적인 사고방식 등을 '건강 십계명'으로 꼽았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식사 때·잠들기 전 스마트폰 사용 그만”
    • 입력 2017-06-30 21:45:13
    • 수정2017-06-30 21:47:27
    뉴스 9
<앵커 멘트>

의사협회가 '건강 십계명'을 발표하면서 스마트폰을 건강의 '주적'에 포함시켰습니다.

적어도 식사할 때나 잠들기 2시간 전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말고, 특히 2살 미만 어린아이에게는 절대 스마트폰을 주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점심 시간, 사람들의 손에 하나같이 스마트폰이 들려 있습니다.

온통 화면에 정신이 팔려 밥을 어떻게 먹는지조차 모를 정도입니다.

<인터뷰> 김봄누리(직장인) : "다른 데(스마트폰)를 보면서 먹다 보니까 배가 부른 느낌이 빨리 들지 않고, 식사량도 평소보다 많아지는 것 같아요."

잠들기 직전까지도 좀처럼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못하는 현대인들.

스마트폰을 건강의 주적으로 지목한 의사협회는 먼저, 식사 때와 잠들기 2시간 전에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습니다.

스마트폰 화면의 푸른 빛, 이른바 청색광에 노출되면 과식을 유도하게 되고, 잠들기 전엔 생체리듬을 깨뜨려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또 뇌 발달이 미숙한 2살 미만 아기에게는 스마트폰을 주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이가 보챈다고 해서 습관적으로 스마트폰을 보여주면 안 된다는 경고입니다.

<인터뷰> 김나영(대한의사협회 학술이사) : "2세 이전에 노출되면, 신체활동도 안 하고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근거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 연령에서 '스마트폰을 스마트하게 사용하기'를 강조했고요."

의사협회는 금연, 절주, 운동 등의 건강 수칙과 함께 스트레스 관리와 긍정적인 사고방식 등을 '건강 십계명'으로 꼽았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