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문재인 정부 출범
한미 정상 첫 만남…“북핵 해결·경제 번영”
입력 2017.06.30 (23:02) 수정 2017.06.30 (23: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만남을 갖고 만찬을 함께 하며 신뢰와 우의를 다졌습니다.

두 정상은 굳건한 한미 동맹에 기초해 양국이 함께 북한 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경제적 번영을 이뤄나가자고 공감했습니다.

첫 소식,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차에서 내리자 기다리고 있던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반갑게 맞이합니다.

두 정상 부부가 나란히 앉은 만찬장에선 가벼운 덕담이 오고갑니다.

<녹취> 트럼프(美 대통령) : "선거에서 멋진 승리를 해냈셨습니다. 사람들은 예상 못 했지만 나는 문 대통령이 당선될 줄 알았습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저도 트럼프 대통령처럼 가짜뉴스 때문에 짜증스러웠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삿말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추구하는 '강력한 힘에 기반한 외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면 누구도 해결 못한 위대한 성과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장진호 전투 기념비 연설이 매우 훌륭하고 감동적이었다고 화답했습니다.

만찬에서 두 정상은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북핵 문제와 한반도 평화, 경제 번영을 함께 이루자는 데 의견이 같이 했다고 청와대측은 전했습니다.

<녹취>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 수석) : "양국 정상 간에 대화는 시종 솔직하고 진지하게 이뤄졌으며 한반도를 둘러싼 여러 현안들이 건설적으로 논의가 되었습니다."

문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두시간 넘게 진행된 첫 만남을 통해 신뢰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한미 정상 첫 만남…“북핵 해결·경제 번영”
    • 입력 2017-06-30 23:04:36
    • 수정2017-06-30 23:49: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만남을 갖고 만찬을 함께 하며 신뢰와 우의를 다졌습니다.

두 정상은 굳건한 한미 동맹에 기초해 양국이 함께 북한 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경제적 번영을 이뤄나가자고 공감했습니다.

첫 소식,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차에서 내리자 기다리고 있던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반갑게 맞이합니다.

두 정상 부부가 나란히 앉은 만찬장에선 가벼운 덕담이 오고갑니다.

<녹취> 트럼프(美 대통령) : "선거에서 멋진 승리를 해냈셨습니다. 사람들은 예상 못 했지만 나는 문 대통령이 당선될 줄 알았습니다."

<녹취> 문재인(대통령) : "저도 트럼프 대통령처럼 가짜뉴스 때문에 짜증스러웠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삿말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추구하는 '강력한 힘에 기반한 외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면 누구도 해결 못한 위대한 성과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장진호 전투 기념비 연설이 매우 훌륭하고 감동적이었다고 화답했습니다.

만찬에서 두 정상은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북핵 문제와 한반도 평화, 경제 번영을 함께 이루자는 데 의견이 같이 했다고 청와대측은 전했습니다.

<녹취>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 수석) : "양국 정상 간에 대화는 시종 솔직하고 진지하게 이뤄졌으며 한반도를 둘러싼 여러 현안들이 건설적으로 논의가 되었습니다."

문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두시간 넘게 진행된 첫 만남을 통해 신뢰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