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수요증가 기대감에 상승…WTI 1%↑
입력 2017.07.15 (04:41) 수정 2017.07.15 (04:51) 국제
국제유가는 14일(현지시각) 소폭으로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46센트(1%) 오른 배럴당 46.54달러로 마쳤다.

WTI는 이번 주 5.2% 올랐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8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54센트(1.12%) 상승한 배럴당 48.96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공급 과잉 우려 속에서도 미국, 중국 등 주요국의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가격을 받치고 있다.

미 원유정보업체 베이커 휴가 지난주 미국 내 채굴장비 수를 전주보다 2개 늘어난 765개로 집계했지만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세계 최대 원유소비국인 중국의 원유 수입량은 올해 상반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값은 달러화 하락으로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0.20달러(0.8%) 오른 온스당 1,227.50달러로 장을 마쳤다.

부진한 경제지표로 이날 달러화가 떨어지고,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이 약해진데 따른 것이다.

미국의 6월 소매업체 매출은 전월 대비 0.2% 감소하면서 전문가들이 예상한 감소 폭(0.1%)을 웃돌았다.

이는 지난 5월 1% 감소에 이은 두 달 연속 감소다.
  • 국제유가, 수요증가 기대감에 상승…WTI 1%↑
    • 입력 2017-07-15 04:41:44
    • 수정2017-07-15 04:51:30
    국제
국제유가는 14일(현지시각) 소폭으로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46센트(1%) 오른 배럴당 46.54달러로 마쳤다.

WTI는 이번 주 5.2% 올랐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8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54센트(1.12%) 상승한 배럴당 48.96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공급 과잉 우려 속에서도 미국, 중국 등 주요국의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가격을 받치고 있다.

미 원유정보업체 베이커 휴가 지난주 미국 내 채굴장비 수를 전주보다 2개 늘어난 765개로 집계했지만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세계 최대 원유소비국인 중국의 원유 수입량은 올해 상반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값은 달러화 하락으로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0.20달러(0.8%) 오른 온스당 1,227.50달러로 장을 마쳤다.

부진한 경제지표로 이날 달러화가 떨어지고,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이 약해진데 따른 것이다.

미국의 6월 소매업체 매출은 전월 대비 0.2% 감소하면서 전문가들이 예상한 감소 폭(0.1%)을 웃돌았다.

이는 지난 5월 1% 감소에 이은 두 달 연속 감소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