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수야당, 탈원전 정책에 “졸속 추진으로 갈등 야기”
입력 2017.07.15 (15:50) 수정 2017.07.15 (16:04) 정치
보수야당은 15일(오늘)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공사 중단 등 탈원전 정책에 대해 "졸속 추진으로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고 공격의 수위를 높였다.

특히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하면서 탈원전으로 원전 관련 종사자 30만 명이 일자리를 잃을 상황에 놓였다고 비판했다.

이현재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우리나라의 원전 사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이 있고, 유망한 수출산업인데 졸속으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며 "국민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전 산업에 종사하는 소규모 부품업체들이 많은데 탈원전 정책으로 이들 기업이 전부 무너질 수 있다"며 "이들 업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고 있다. 이들 기업이 무너지면 다시 복구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우리나라에서 원전에 직·간접적으로 종사하는 사람이 30만 명이다. 일자리를 만들겠다면서 30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어렵게 갈등이 진화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는 오히려 새로운 불씨로 갈등을 야기하고 원전 문제는 절차도 무시한 채 왜 이렇게 급하게 추진하는지 모르겠다"며 "갈등·분열의 정부"라고 지적했다.

보수 야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논란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로부터 5당 대표 회동 제의가 왔지만, 확답하지 않았다. 그것은 한·미 FTA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1년 11월 한나라당 대표 시절 강행 처리한 한·미 FTA를 두고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제2의 을사늑약이니 매국노니 하며 저를 극렬하게 비난했다"며 "국익을 두고 정략적으로 접근하면 얼마나 큰 손실을 주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이현재 정책위의장은 "구체적으로 무역 불균형이 어느 정도인지 따져보고, 우리가 미국에 투자를 많이 하고 있다는 사실도 종합적으로 설명해야 한다"며 "정확한 자료를 만들어 미국을 이해시킬 수 있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세연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은 "한·미 FTA 재협상을 요구하며 광화문에서 시위했던 분들이 지금 여당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분들이 지금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설명을 들어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 보수야당, 탈원전 정책에 “졸속 추진으로 갈등 야기”
    • 입력 2017-07-15 15:50:59
    • 수정2017-07-15 16:04:01
    정치
보수야당은 15일(오늘)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공사 중단 등 탈원전 정책에 대해 "졸속 추진으로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고 공격의 수위를 높였다.

특히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하면서 탈원전으로 원전 관련 종사자 30만 명이 일자리를 잃을 상황에 놓였다고 비판했다.

이현재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우리나라의 원전 사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이 있고, 유망한 수출산업인데 졸속으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며 "국민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전 산업에 종사하는 소규모 부품업체들이 많은데 탈원전 정책으로 이들 기업이 전부 무너질 수 있다"며 "이들 업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고 있다. 이들 기업이 무너지면 다시 복구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우리나라에서 원전에 직·간접적으로 종사하는 사람이 30만 명이다. 일자리를 만들겠다면서 30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어렵게 갈등이 진화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는 오히려 새로운 불씨로 갈등을 야기하고 원전 문제는 절차도 무시한 채 왜 이렇게 급하게 추진하는지 모르겠다"며 "갈등·분열의 정부"라고 지적했다.

보수 야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논란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로부터 5당 대표 회동 제의가 왔지만, 확답하지 않았다. 그것은 한·미 FTA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1년 11월 한나라당 대표 시절 강행 처리한 한·미 FTA를 두고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제2의 을사늑약이니 매국노니 하며 저를 극렬하게 비난했다"며 "국익을 두고 정략적으로 접근하면 얼마나 큰 손실을 주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

이현재 정책위의장은 "구체적으로 무역 불균형이 어느 정도인지 따져보고, 우리가 미국에 투자를 많이 하고 있다는 사실도 종합적으로 설명해야 한다"며 "정확한 자료를 만들어 미국을 이해시킬 수 있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세연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은 "한·미 FTA 재협상을 요구하며 광화문에서 시위했던 분들이 지금 여당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분들이 지금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설명을 들어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