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저임금 최종 담판 시작…‘밤샘 협상’ 예상
입력 2017.07.15 (17:00) 수정 2017.07.15 (17:0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하기 위한 마지막 전원회의가 오늘 오후 시작됐습니다.

아직까지 노동계와 사용자 측의 입장 차가 커 밤샘 마라톤 협상이 예상됩니다.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저임금위원회 11차 전원회의가 오늘 오후 3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노동계와 사용자 양측은 최저임금 인상 폭을 놓고 2차 수정안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사흘 전 10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는 9,570원, 사용자 측은 6,670원을 1차 수정안으로 각각 제시했습니다.

양측의 격차가 2천9백 원에 달합니다.

최저임금 공익위원 측은 오늘 나올 2차 수정안에서도 격차가 줄지 않을 경우 다시 3차 수정안을 요구하고,

여기서도 의견 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자체적으로 마련한 중재안을 내놓을 방침입니다.

공익위원들이 최저임금 최저치와 최대치를 중재안으로 제시하면 노사 양쪽은 이 범위 안에서 협상을 벌이게 됩니다.

제시된 중재안을 놓고도 결론이 나지 않으면 최저임금위는 표결을 통해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최저임금위는 오늘 회의가 자정을 넘기면 차수를 12차로 변경해 최저임금 심의 연장 마지막 날인 내일까지 밤샘 '끝장 토론'을 이어간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최저임금 최종 담판 시작…‘밤샘 협상’ 예상
    • 입력 2017-07-15 17:01:05
    • 수정2017-07-15 17:03:49
    뉴스 5
<앵커 멘트>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하기 위한 마지막 전원회의가 오늘 오후 시작됐습니다.

아직까지 노동계와 사용자 측의 입장 차가 커 밤샘 마라톤 협상이 예상됩니다.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저임금위원회 11차 전원회의가 오늘 오후 3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노동계와 사용자 양측은 최저임금 인상 폭을 놓고 2차 수정안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사흘 전 10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는 9,570원, 사용자 측은 6,670원을 1차 수정안으로 각각 제시했습니다.

양측의 격차가 2천9백 원에 달합니다.

최저임금 공익위원 측은 오늘 나올 2차 수정안에서도 격차가 줄지 않을 경우 다시 3차 수정안을 요구하고,

여기서도 의견 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자체적으로 마련한 중재안을 내놓을 방침입니다.

공익위원들이 최저임금 최저치와 최대치를 중재안으로 제시하면 노사 양쪽은 이 범위 안에서 협상을 벌이게 됩니다.

제시된 중재안을 놓고도 결론이 나지 않으면 최저임금위는 표결을 통해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최저임금위는 오늘 회의가 자정을 넘기면 차수를 12차로 변경해 최저임금 심의 연장 마지막 날인 내일까지 밤샘 '끝장 토론'을 이어간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