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양주서 폐지 줍던 90대 뺑소니 사고…경찰 수사 나서
입력 2017.07.15 (21:00) 수정 2017.07.15 (22:11) 사회
경기 남양주에서 새벽 시간대 폐지를 줍던 90대 노인이 뺑소니 사고를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남양주경찰서는 지난 12일 새벽 4시쯤 도농동의 한 주택가 도로에서 오토바이 1대가 건널목을 지나던 최 모 씨(91)를 들이받고 곧바로 도주했다.

번호판이 없는 오토바이에는 젊은 남녀 2명이 타고 있었으며, 도로에 쓰러진 최 씨는 머리와 팔 등을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장소 인근에 설치된 CCTV 분석을 통해 오토바이 기종을 확인, 주변 탐문 수사를하고 있다.
  • 남양주서 폐지 줍던 90대 뺑소니 사고…경찰 수사 나서
    • 입력 2017-07-15 21:00:30
    • 수정2017-07-15 22:11:27
    사회
경기 남양주에서 새벽 시간대 폐지를 줍던 90대 노인이 뺑소니 사고를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남양주경찰서는 지난 12일 새벽 4시쯤 도농동의 한 주택가 도로에서 오토바이 1대가 건널목을 지나던 최 모 씨(91)를 들이받고 곧바로 도주했다.

번호판이 없는 오토바이에는 젊은 남녀 2명이 타고 있었으며, 도로에 쓰러진 최 씨는 머리와 팔 등을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장소 인근에 설치된 CCTV 분석을 통해 오토바이 기종을 확인, 주변 탐문 수사를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