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북민 노린 ‘유사수신 사기’ 기승
입력 2017.07.24 (07:37) 수정 2017.07.24 (07:46)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탈북민을 대상으로 한 유사수신 사기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서둘러 돈을 벌어 정착하겠다는 조급한 마음에 사기 범죄에 쉽게 노출되고 있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탈북민 목사 조 모씨는 신도로 가장해 접근한 이 모씨에게 속아 3억여 원을 날렸습니다.

천 만원을 빌려주면 매달 50만 원씩 준다는 유사수신 사기 수법에 속은건데 다른 탈북민 신도 10명도 똑같이 당했습니다.

<녹취> 조모 씨(목사/2004년 탈북) : "한국 실정 모른다 해가지고 요렇게 굴리고 저렇게 구슬려 가지고 투자하게 만들고 사기치고 우리 교회에서만 6억 7천을 사기쳐 갔어요."

같은 수법에 속아 전 재산 천만 원을 날린 탈북민 최모씨.

외국에 나간 아들에게 송금을 못하게 돼 연락까지 끊겼다고 말합니다.

<녹취> 최모 씨(신도/2003년 탈북) : "박스 주으며 조그만 노점에서 장사하면서 살다가 돈을 그렇게 겨우 모은거 사기 맞고 (아들한테) 가지도 못하고 하니까 너무 억울해서.."

입국 후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응답한 탈북민은 5명 중 1명.

일반 국민들의 사기 피해율보다 43배나 많습니다.

탈북민 중 절반 이상이 북한 가족에게 송금하고 있는 현실과 서둘러 돈을 벌어 정착하겠다는 조급한 마음이 이들을 사기범죄에 쉽게 노출되도록 만든다는 지적입니다.

<녹취> 최모 씨(신도/2003년 탈북) : "솔직히 이북보다도 더한 데라고 사기 맞으니까 진짜 그런 생각밖에 안들더라고요."

희망을 찾아 탈북했지만 사기 범죄의 덫에 걸린 탈북민들이 암담한 현실 앞에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탈북민 노린 ‘유사수신 사기’ 기승
    • 입력 2017-07-24 07:39:50
    • 수정2017-07-24 07:46:20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탈북민을 대상으로 한 유사수신 사기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서둘러 돈을 벌어 정착하겠다는 조급한 마음에 사기 범죄에 쉽게 노출되고 있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탈북민 목사 조 모씨는 신도로 가장해 접근한 이 모씨에게 속아 3억여 원을 날렸습니다.

천 만원을 빌려주면 매달 50만 원씩 준다는 유사수신 사기 수법에 속은건데 다른 탈북민 신도 10명도 똑같이 당했습니다.

<녹취> 조모 씨(목사/2004년 탈북) : "한국 실정 모른다 해가지고 요렇게 굴리고 저렇게 구슬려 가지고 투자하게 만들고 사기치고 우리 교회에서만 6억 7천을 사기쳐 갔어요."

같은 수법에 속아 전 재산 천만 원을 날린 탈북민 최모씨.

외국에 나간 아들에게 송금을 못하게 돼 연락까지 끊겼다고 말합니다.

<녹취> 최모 씨(신도/2003년 탈북) : "박스 주으며 조그만 노점에서 장사하면서 살다가 돈을 그렇게 겨우 모은거 사기 맞고 (아들한테) 가지도 못하고 하니까 너무 억울해서.."

입국 후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응답한 탈북민은 5명 중 1명.

일반 국민들의 사기 피해율보다 43배나 많습니다.

탈북민 중 절반 이상이 북한 가족에게 송금하고 있는 현실과 서둘러 돈을 벌어 정착하겠다는 조급한 마음이 이들을 사기범죄에 쉽게 노출되도록 만든다는 지적입니다.

<녹취> 최모 씨(신도/2003년 탈북) : "솔직히 이북보다도 더한 데라고 사기 맞으니까 진짜 그런 생각밖에 안들더라고요."

희망을 찾아 탈북했지만 사기 범죄의 덫에 걸린 탈북민들이 암담한 현실 앞에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