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위치 켠 고양이…반려동물 화재 주의
입력 2017.07.24 (07:32) 수정 2017.07.24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려동물 키우는 분들은 취사도구 관리에 신경 쓰셔야겠습니다.

최근 반려동물이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작동해 불이 나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방에 놓인 전기레인지가 검게 그을렸습니다.

주변에도 화재로 인한 그을음이 가득합니다.

지난 21일 밤 집주인이 외출한 사이 이 원룸에서 불이 났습니다.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건 다름 아닌 집주인이 키우던 고양이!

<녹취> 집주인 : "고양이가 점프해 올라가서 인덕션(전기레인지)을 만져 작동하니까, 위에 쓰레기가 있어서 탄 것 같아요."

소방당국도 고양이 외에는 다른 화재 원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송문근(대전동부소방서 화재진압대장) : "고양이가 주인이 출근하고 아무도 없는 방을 돌아다니다가 인덕션(전기레인지) 스위치를 건드렸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같은 날 경기도 동두천에서도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작동해 불이 났습니다.

실제로 고양이나 개 등 반려동물이 취사도구 스위치를 작동해 불이 났다는 사례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히 고양이는 주방의 제법 높은 곳까지 뛰어올라 취사도구 주변을 돌아다니고, 심지어 스마트폰을 작동하기도 합니다.

전문가들은 반려동물이 있는 집에서는 외출할 때 반드시 전기 코드를 뽑고, 불에 탈 만한 물건은 주변에 놓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스위치 켠 고양이…반려동물 화재 주의
    • 입력 2017-07-24 07:40:43
    • 수정2017-07-24 08:05: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반려동물 키우는 분들은 취사도구 관리에 신경 쓰셔야겠습니다.

최근 반려동물이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작동해 불이 나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방에 놓인 전기레인지가 검게 그을렸습니다.

주변에도 화재로 인한 그을음이 가득합니다.

지난 21일 밤 집주인이 외출한 사이 이 원룸에서 불이 났습니다.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건 다름 아닌 집주인이 키우던 고양이!

<녹취> 집주인 : "고양이가 점프해 올라가서 인덕션(전기레인지)을 만져 작동하니까, 위에 쓰레기가 있어서 탄 것 같아요."

소방당국도 고양이 외에는 다른 화재 원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송문근(대전동부소방서 화재진압대장) : "고양이가 주인이 출근하고 아무도 없는 방을 돌아다니다가 인덕션(전기레인지) 스위치를 건드렸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같은 날 경기도 동두천에서도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작동해 불이 났습니다.

실제로 고양이나 개 등 반려동물이 취사도구 스위치를 작동해 불이 났다는 사례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히 고양이는 주방의 제법 높은 곳까지 뛰어올라 취사도구 주변을 돌아다니고, 심지어 스마트폰을 작동하기도 합니다.

전문가들은 반려동물이 있는 집에서는 외출할 때 반드시 전기 코드를 뽑고, 불에 탈 만한 물건은 주변에 놓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