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릿] 더위 타파! 시내 한복판에서 즐기는 물놀이
입력 2017.07.24 (08:22) 수정 2017.07.24 (08:3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은영의 핫클릭입니다.

밤낮 가리지 않고 푹푹 찌는 날씨에 참 힘드시죠.

이 더위를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물놀이 현장을 소개합니다.

<리포트>

차례대로 줄지어 서있는 사람들. 고무 튜브를 챙겨든 뒤 골목길을 따라 펼쳐진 물미끄럼틀을 타고 짜릿한 속도감을 만끽합니다.

스릴만점의 물놀이 공원으로 변신한 이곳은 프랑스 중부 ‘캉탈’지역의 한 마을인데요

여름철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경사진 골목에 55미터가 넘는 방수포와 건초더미를 깔아 초대형 물미끄럼틀을 탄생시켰습니다.

흔히 더위를 피하기 위해 바다나 계곡으로 떠나는데, 대신 이렇게 시내 한복판을 시원하게 미끄러지는 것도 즣은 것 같네요.
  • [핫 클릿] 더위 타파! 시내 한복판에서 즐기는 물놀이
    • 입력 2017-07-24 08:22:09
    • 수정2017-07-24 08:34:0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박은영의 핫클릭입니다.

밤낮 가리지 않고 푹푹 찌는 날씨에 참 힘드시죠.

이 더위를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물놀이 현장을 소개합니다.

<리포트>

차례대로 줄지어 서있는 사람들. 고무 튜브를 챙겨든 뒤 골목길을 따라 펼쳐진 물미끄럼틀을 타고 짜릿한 속도감을 만끽합니다.

스릴만점의 물놀이 공원으로 변신한 이곳은 프랑스 중부 ‘캉탈’지역의 한 마을인데요

여름철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경사진 골목에 55미터가 넘는 방수포와 건초더미를 깔아 초대형 물미끄럼틀을 탄생시켰습니다.

흔히 더위를 피하기 위해 바다나 계곡으로 떠나는데, 대신 이렇게 시내 한복판을 시원하게 미끄러지는 것도 즣은 것 같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