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구 국가대표 첫 전임사령탑에 ‘국보급 투수’ 선동열 전 감독
입력 2017.07.24 (08:45) 수정 2017.07.24 (08:50) 연합뉴스
선동열(54) 전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감독이 처음으로 도입된 야구 국가대표팀 전임감독에 선임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국가대표팀을 이끌 사령탑으로 선 전 감독을 선임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선동열 신임 대표팀 감독은 오는 11월 16∼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한국·일본·대만 3개국의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에서 데뷔한다.

이어 내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프리미어 12,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해마다 열리는 굵직한 국제 대회에서 태극전사를 지휘한다.

현역 시절 '국보급 투수'로 불린 선 감독은 1985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데뷔해 1995년까지 11시즌 동안 146승 40패 132세이브, 평균자책점 1.20을 기록한 KBO리그의 전설이다.

1996년부터 1999년까지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뛰면서 10승 4패 98세이브의 성적을 올렸다.

지도자로 변신해 삼성 라이온즈(2005∼2010년), KIA 타이거즈(2012∼2014년) 감독을 지낸 선동열 감독은 삼성 시절이던 2005∼2006년 한국시리즈를 2년 연속 제패하고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

KBO리그 감독 통산 성적은 584승 22무 553패다.

2006년 초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에서 대표팀 투수코치로 활약하며 톱니바퀴처럼 맞물리는 신기의 계투 작전으로 한국의 4강 신화를 일궜다.

2008 베이징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07년 아시아선수권대회, 2015년 프리미어 12, 2017년 제4회 WBC에서 대표팀 투수코치를 지냈다. 김인식 전 대표팀 감독과 절묘한 호흡을 이룬 프리미어 12에서도 대표팀의 첫 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선 감독은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팀 감독에 선임돼 부담감이 막중하다"면서 "대표팀 구성과 전략에 연속성을 갖고 체계적인 운영을 통해 국제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BO는 지난 18일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야구 국가대표팀이 참가하는 각종 국제 대회 중 올림픽, 아시안게임, 프리미어 12의 경우 KBO의 내부 '국가대표운영규정'에 따라 대표팀을 선발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대표팀 감독 선임과 선수 선발 권한을 위임함에 따라 전임감독 선임에 착수했다.

'KBO 총재가 대회 개최 시기와 비중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감독을 선임할 수 있다'고 명시한 KBO 규약 국가대표팀 운영규정 제3조 '감독, 코치 등의 선임' 조항을 들어 이날 선동열 감독을 국가대표 사령탑으로 공식 발표했다.

KBO는 안정적인 대표팀 운영과 효율적인 선수 선발·관리를 위해 1998년 '야구 드림팀'이 결성된 이래 처음으로 전임감독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KBO는 전임감독이 재임 기간 프로팀으로 옮기지 않도록 적절하게 대우할 방침이다.
  • 야구 국가대표 첫 전임사령탑에 ‘국보급 투수’ 선동열 전 감독
    • 입력 2017-07-24 08:45:43
    • 수정2017-07-24 08:50:22
    연합뉴스
선동열(54) 전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감독이 처음으로 도입된 야구 국가대표팀 전임감독에 선임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국가대표팀을 이끌 사령탑으로 선 전 감독을 선임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선동열 신임 대표팀 감독은 오는 11월 16∼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한국·일본·대만 3개국의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에서 데뷔한다.

이어 내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프리미어 12,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해마다 열리는 굵직한 국제 대회에서 태극전사를 지휘한다.

현역 시절 '국보급 투수'로 불린 선 감독은 1985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데뷔해 1995년까지 11시즌 동안 146승 40패 132세이브, 평균자책점 1.20을 기록한 KBO리그의 전설이다.

1996년부터 1999년까지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뛰면서 10승 4패 98세이브의 성적을 올렸다.

지도자로 변신해 삼성 라이온즈(2005∼2010년), KIA 타이거즈(2012∼2014년) 감독을 지낸 선동열 감독은 삼성 시절이던 2005∼2006년 한국시리즈를 2년 연속 제패하고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

KBO리그 감독 통산 성적은 584승 22무 553패다.

2006년 초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에서 대표팀 투수코치로 활약하며 톱니바퀴처럼 맞물리는 신기의 계투 작전으로 한국의 4강 신화를 일궜다.

2008 베이징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07년 아시아선수권대회, 2015년 프리미어 12, 2017년 제4회 WBC에서 대표팀 투수코치를 지냈다. 김인식 전 대표팀 감독과 절묘한 호흡을 이룬 프리미어 12에서도 대표팀의 첫 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선 감독은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팀 감독에 선임돼 부담감이 막중하다"면서 "대표팀 구성과 전략에 연속성을 갖고 체계적인 운영을 통해 국제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BO는 지난 18일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야구 국가대표팀이 참가하는 각종 국제 대회 중 올림픽, 아시안게임, 프리미어 12의 경우 KBO의 내부 '국가대표운영규정'에 따라 대표팀을 선발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대표팀 감독 선임과 선수 선발 권한을 위임함에 따라 전임감독 선임에 착수했다.

'KBO 총재가 대회 개최 시기와 비중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감독을 선임할 수 있다'고 명시한 KBO 규약 국가대표팀 운영규정 제3조 '감독, 코치 등의 선임' 조항을 들어 이날 선동열 감독을 국가대표 사령탑으로 공식 발표했다.

KBO는 안정적인 대표팀 운영과 효율적인 선수 선발·관리를 위해 1998년 '야구 드림팀'이 결성된 이래 처음으로 전임감독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KBO는 전임감독이 재임 기간 프로팀으로 옮기지 않도록 적절하게 대우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