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대야에 온라인몰서 속옷·야식 쿠폰 매출 급증
입력 2017.07.24 (10:15) 수정 2017.07.24 (10:21) 경제
찜통더위가 이어지면서 심야 온라인 쇼핑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은 올해 서울에 첫 열대야가 시작된 이후 열흘(7월 11∼20일) 동안 심야시간대(오후 9시∼새벽 3시) 판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주 같은 시간 시간과 비교해 전체 판매량이 15% 이상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판매 증가 폭이 가장 컸던 제품은 속옷으로, 3배 이상(226%) 판매량이 늘었다. 음반(207%), 여행상품(110%), 식품(104%), 도서(73%) 등이 뒤를 이었다.

성별에 따라 인기품목은 조금 달랐다. 남성은 엔진오일(1천100%), 시계(342%), 음반(221%), 호흡·수면 건강관리용품(200%), 도서(188%) 등의 판매량이 많이 늘었다. 여성은 속옷(221%), 스마트 헬스케어(214%), 여성용품(180%), 도서(167%), 연극 티켓(147%)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올해와 작년의 열대야 심야시간대 판매량을 비교하면 야식 e쿠폰 판매량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아이스크림·간식 e쿠폰은 8배(671%) 가까이 늘었고, 치킨·피자·족발 e쿠폰은 5배(439%) 이상 증가했다.

장화·우비·우산 판매도 5배(400%) 증가했다. 냉수매트(400%), 휴대용선풍기(364%) 등 부담 없는 가격으로 더위를 해소할 수 있는 절전형 계절상품 판매도 급증했다.
  • 열대야에 온라인몰서 속옷·야식 쿠폰 매출 급증
    • 입력 2017-07-24 10:15:24
    • 수정2017-07-24 10:21:34
    경제
찜통더위가 이어지면서 심야 온라인 쇼핑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은 올해 서울에 첫 열대야가 시작된 이후 열흘(7월 11∼20일) 동안 심야시간대(오후 9시∼새벽 3시) 판매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주 같은 시간 시간과 비교해 전체 판매량이 15% 이상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판매 증가 폭이 가장 컸던 제품은 속옷으로, 3배 이상(226%) 판매량이 늘었다. 음반(207%), 여행상품(110%), 식품(104%), 도서(73%) 등이 뒤를 이었다.

성별에 따라 인기품목은 조금 달랐다. 남성은 엔진오일(1천100%), 시계(342%), 음반(221%), 호흡·수면 건강관리용품(200%), 도서(188%) 등의 판매량이 많이 늘었다. 여성은 속옷(221%), 스마트 헬스케어(214%), 여성용품(180%), 도서(167%), 연극 티켓(147%)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올해와 작년의 열대야 심야시간대 판매량을 비교하면 야식 e쿠폰 판매량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아이스크림·간식 e쿠폰은 8배(671%) 가까이 늘었고, 치킨·피자·족발 e쿠폰은 5배(439%) 이상 증가했다.

장화·우비·우산 판매도 5배(400%) 증가했다. 냉수매트(400%), 휴대용선풍기(364%) 등 부담 없는 가격으로 더위를 해소할 수 있는 절전형 계절상품 판매도 급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