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벽여제’ 김자인, 월드게임 스포츠클라이밍 4위
입력 2017.07.24 (10:52) 수정 2017.07.24 (11:32) 연합뉴스
'암벽여제' 김자인(29·스파이더코리아)이 2017 월드게임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리드 결승에서 4위를 차지하며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김자인은 24일(한국시간)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열린 대회 여자 리드 결승에서 39를 기록, 나란히 39 를 기록한 아냑 베르호벤(벨기에), 얀야 간브렛(슬로베니아), 율리아 샤노르디(프랑스) 등에 이어 4위에 올랐다.

23일 치러진 예선에서 41 를 차지한 김자인은 1위로 결승에 올랐지만, 결승전 39번째 홀드에서 40번째 홀드로 손을 뻗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하며 간발의 차로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4년마다 열리는 월드게임에서 아쉽게 4위를 기록한 김자인은 오는 28일부터 프랑스 뷔앙송에서 열리는 2017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3차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 ‘암벽여제’ 김자인, 월드게임 스포츠클라이밍 4위
    • 입력 2017-07-24 10:52:53
    • 수정2017-07-24 11:32:18
    연합뉴스
'암벽여제' 김자인(29·스파이더코리아)이 2017 월드게임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리드 결승에서 4위를 차지하며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김자인은 24일(한국시간)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열린 대회 여자 리드 결승에서 39를 기록, 나란히 39 를 기록한 아냑 베르호벤(벨기에), 얀야 간브렛(슬로베니아), 율리아 샤노르디(프랑스) 등에 이어 4위에 올랐다.

23일 치러진 예선에서 41 를 차지한 김자인은 1위로 결승에 올랐지만, 결승전 39번째 홀드에서 40번째 홀드로 손을 뻗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하며 간발의 차로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4년마다 열리는 월드게임에서 아쉽게 4위를 기록한 김자인은 오는 28일부터 프랑스 뷔앙송에서 열리는 2017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3차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