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화해·치유재단 이사장 사의에 日매체들 “위안부 합의 핵심 무산”
입력 2017.07.24 (10:57) 수정 2017.07.24 (14:02) 국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협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 이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소식에 일본 매체들이 한일 합의의 핵심이 무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24일 1면 머리기사로 화해·치유재단 김태현 이사장의 사퇴 소식을 전하면서 재단 활동이 사실상 종료됐다는 재단 관계자 발언을 인용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재단이 활동을 종료할 경우 한일 위안부 합의의 기둥인 위안부 피해자 사업이 좌절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재단 사업에 대한 검증에 나설 경우, 소녀상 이전을 위해 한국 정부가 노력하기로 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위안부 합의 이행 전체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우익 성향 산케이 신문은 화해·치유재단 활동이 정체되는 것은 한국의 국내 사정으로 양국 간 합의가 휴지가 된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도 23일 관련 속보를 보도하면서 한일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비판적인 문재인 정권에서 재단 활동이 크게 정체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4일 브리핑에서 "화해·치유재단의 활동 자체가 종료된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일 합의는 양국이 확인한 것으로 국제사회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합의를 착실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며, 계속 한국 측과 협력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5년,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따라 지난해 7월 출범했다. 재단은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 엔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사업을 시행한다는 합의 내용에 따라 피해자들에게 현금을 지급했지만, 당사자 동의 없이 지급을 강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는 태스크포스를 꾸려 위안부 합의를 점검하겠다고 발표하면서 화해·치유 재단 활동도 검증 대상에 포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재단 김태현 이사장은 지난 19일 이사회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 韓화해·치유재단 이사장 사의에 日매체들 “위안부 합의 핵심 무산”
    • 입력 2017-07-24 10:57:09
    • 수정2017-07-24 14:02:35
    국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협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 이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소식에 일본 매체들이 한일 합의의 핵심이 무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24일 1면 머리기사로 화해·치유재단 김태현 이사장의 사퇴 소식을 전하면서 재단 활동이 사실상 종료됐다는 재단 관계자 발언을 인용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재단이 활동을 종료할 경우 한일 위안부 합의의 기둥인 위안부 피해자 사업이 좌절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재단 사업에 대한 검증에 나설 경우, 소녀상 이전을 위해 한국 정부가 노력하기로 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위안부 합의 이행 전체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우익 성향 산케이 신문은 화해·치유재단 활동이 정체되는 것은 한국의 국내 사정으로 양국 간 합의가 휴지가 된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도 23일 관련 속보를 보도하면서 한일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비판적인 문재인 정권에서 재단 활동이 크게 정체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4일 브리핑에서 "화해·치유재단의 활동 자체가 종료된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일 합의는 양국이 확인한 것으로 국제사회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합의를 착실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며, 계속 한국 측과 협력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5년,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따라 지난해 7월 출범했다. 재단은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 엔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사업을 시행한다는 합의 내용에 따라 피해자들에게 현금을 지급했지만, 당사자 동의 없이 지급을 강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는 태스크포스를 꾸려 위안부 합의를 점검하겠다고 발표하면서 화해·치유 재단 활동도 검증 대상에 포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재단 김태현 이사장은 지난 19일 이사회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