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1조9천억원 추경예산 신속 집행”…부교육감 회의
입력 2017.07.24 (11:19) 수정 2017.07.24 (11:42) 사회
교육부가 지난 22일 1조9천억원 규모의 교육 관련 추가경정예산이 국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예산 집행 관리에 나선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오늘(24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시·도 교육청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협조를 요청한다.

이번 추경에는 보통교부금과 지역현안 특별교부금,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금, 국가시책 특별교부금 등 지방교육재정 교부금 1조7천800억원이 포함됐다.

또 국립대학 LED(발광다이오드) 교체와 석면 제거, 초등학교 공기정화장치 설치 시범사업 등 교육부가 직접 수행하는 5개 사업 1천536억원의 예산도 반영됐다.

박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시·도 교육청은 시·도 의회와 협력해 추경예산이 신속히 편성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인력 양성과 일자리 창출 기반 마련,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추경 취지에 맞는 예산 집행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9일 발표된 새 정부 교육 분야 국정과제 내용을 설명하고 협조도 요청한다.
  • 교육부 “1조9천억원 추경예산 신속 집행”…부교육감 회의
    • 입력 2017-07-24 11:19:04
    • 수정2017-07-24 11:42:23
    사회
교육부가 지난 22일 1조9천억원 규모의 교육 관련 추가경정예산이 국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예산 집행 관리에 나선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오늘(24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시·도 교육청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협조를 요청한다.

이번 추경에는 보통교부금과 지역현안 특별교부금,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금, 국가시책 특별교부금 등 지방교육재정 교부금 1조7천800억원이 포함됐다.

또 국립대학 LED(발광다이오드) 교체와 석면 제거, 초등학교 공기정화장치 설치 시범사업 등 교육부가 직접 수행하는 5개 사업 1천536억원의 예산도 반영됐다.

박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시·도 교육청은 시·도 의회와 협력해 추경예산이 신속히 편성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인력 양성과 일자리 창출 기반 마련,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추경 취지에 맞는 예산 집행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9일 발표된 새 정부 교육 분야 국정과제 내용을 설명하고 협조도 요청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