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유럽개발은행 총재 만나 기후변화 대응 협력 약속
입력 2017.07.24 (15:36) 수정 2017.07.24 (15:43) 경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오늘(24일) 수마 차크라바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총재와 만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녹색기후기금(GCF) 등 다른 기구와 협조체계를 구축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는 EBRD의 활동을 높게 평가하고, EBRD와 GCF의 활동에 발맞춰 삼각협력체계를 구축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또 한국 정부가 매년 약 400만 달러 규모로 내는 신탁기금을 이용해 경제적 포용성 확대, 녹색경제전환 등 EBRD의 중점 추진 전략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한국 기업·금융기관이 참여하는 EBRD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사업개발 1인 사무소 설치 등 유기적인 협력사업 발굴체계를 구축해 나가도록 합의했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 김동연, 유럽개발은행 총재 만나 기후변화 대응 협력 약속
    • 입력 2017-07-24 15:36:58
    • 수정2017-07-24 15:43:10
    경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오늘(24일) 수마 차크라바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총재와 만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녹색기후기금(GCF) 등 다른 기구와 협조체계를 구축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는 EBRD의 활동을 높게 평가하고, EBRD와 GCF의 활동에 발맞춰 삼각협력체계를 구축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또 한국 정부가 매년 약 400만 달러 규모로 내는 신탁기금을 이용해 경제적 포용성 확대, 녹색경제전환 등 EBRD의 중점 추진 전략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한국 기업·금융기관이 참여하는 EBRD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사업개발 1인 사무소 설치 등 유기적인 협력사업 발굴체계를 구축해 나가도록 합의했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