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변협, 김현웅 전 법무장관 변호사 개업 자제 권고
입력 2017.07.24 (15:40) 수정 2017.07.24 (15:42) 사회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가 김현웅 전 법무부 장관에게 변호사 개업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변협은 오늘(24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전 장관이 변호사 개업 신고를 하면 철회를 권고하고 불응하면 개업 신고를 반려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대퐁령으로 향하자 사표를 낸 김 전 장관은 지난 4월 27일 변호사 등록을 신청했지만, 변협은 전관예우 근절 차원에서 받아줄 수 없다며 신청을 받아주지 않았다.

변협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대법관과 헌법재판관 등 고위직 전관의 변호사 등록과 개업을 2년간 제한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 변협, 김현웅 전 법무장관 변호사 개업 자제 권고
    • 입력 2017-07-24 15:40:39
    • 수정2017-07-24 15:42:25
    사회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가 김현웅 전 법무부 장관에게 변호사 개업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변협은 오늘(24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전 장관이 변호사 개업 신고를 하면 철회를 권고하고 불응하면 개업 신고를 반려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대퐁령으로 향하자 사표를 낸 김 전 장관은 지난 4월 27일 변호사 등록을 신청했지만, 변협은 전관예우 근절 차원에서 받아줄 수 없다며 신청을 받아주지 않았다.

변협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대법관과 헌법재판관 등 고위직 전관의 변호사 등록과 개업을 2년간 제한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