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서도 데스크톱보다 노트북·태블릿PC 인기”
입력 2017.07.24 (15:42) 수정 2017.07.24 (15:46) 정치
북한에서도 최근 데스크톱 컴퓨터보다 노트북이나 태블릿PC 등 휴대가 편한 컴퓨터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가 보도했다.

NK뉴스는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노트북컴퓨터는 5천 600만 달러(한화 약 625억5천만 원)어치로 2015년의 3천 600만 달러어치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이 2014년 이전에는 전혀 수입하지 않았던 태블릿PC도 지난해에는 수입액이 400만 달러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2008년에 1천500만 달러에 달했던 데스크톱 컴퓨터의 수입액은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인다고 NK뉴스는 덧붙였다.

북한은 주민의 컴퓨터를 통한 인터넷 접근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지만 2002년에 도입된 내부 통신망(인트라넷)의 사용은 허용하고 있다.

인트라넷의 사용으로 주민들은 북한 내부에서 컴퓨터를 통해 소설을 보거나 원격교육, 음악 등을 청취할 수 있으며 다양한 정보도 공유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내부 전용 전산망 '광명'을 통해 온라인 쇼핑도 즐길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북한서도 데스크톱보다 노트북·태블릿PC 인기”
    • 입력 2017-07-24 15:42:33
    • 수정2017-07-24 15:46:25
    정치
북한에서도 최근 데스크톱 컴퓨터보다 노트북이나 태블릿PC 등 휴대가 편한 컴퓨터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가 보도했다.

NK뉴스는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노트북컴퓨터는 5천 600만 달러(한화 약 625억5천만 원)어치로 2015년의 3천 600만 달러어치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이 2014년 이전에는 전혀 수입하지 않았던 태블릿PC도 지난해에는 수입액이 400만 달러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2008년에 1천500만 달러에 달했던 데스크톱 컴퓨터의 수입액은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인다고 NK뉴스는 덧붙였다.

북한은 주민의 컴퓨터를 통한 인터넷 접근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지만 2002년에 도입된 내부 통신망(인트라넷)의 사용은 허용하고 있다.

인트라넷의 사용으로 주민들은 북한 내부에서 컴퓨터를 통해 소설을 보거나 원격교육, 음악 등을 청취할 수 있으며 다양한 정보도 공유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내부 전용 전산망 '광명'을 통해 온라인 쇼핑도 즐길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