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무일 “‘국정원 댓글 문건 靑 반납’ 조사해 책임 묻겠다”
입력 2017.07.24 (16:56) 수정 2017.07.24 (17:01) 정치
검찰이 2012년 국가정보원의 댓글 조작 정황이 담긴 문건을 수사하지 않고 청와대에 넘겼다는 의혹에 대해 문무일(56·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 후보자가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는 24일(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의 관련 질의를 받고 "(검찰총장에) 취임을 하면 진상조사를 해 책임을 물을 것은 엄중하게 묻겠다"고 답했다.

문 후보자는 "현재 관련 내용을 정확히는 몰라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다"면서도 "경위를 낱낱이 파악해 조사할 부분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1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 등을 수사한 '디도스 의혹 사건 특별검사'는 활동을 종료하면서 청와대 정무수석실 김 모 행정관의 자택에서 압수한 국정원 등의 청와대 보고 문건 700여 건을 검찰에 인계했다.

해당 문건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장악' 보고서 등 국정원의 선거 개입을 암시하는 내용이 대거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김 행정관만 대통령기록물 유출 혐의로 약식기소하고 당시 진행 중이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 재판에 활용하지 않았다.

또 문건을 2014년과 2015년 모두 청와대에 반납했다.
  • 문무일 “‘국정원 댓글 문건 靑 반납’ 조사해 책임 묻겠다”
    • 입력 2017-07-24 16:56:29
    • 수정2017-07-24 17:01:37
    정치
검찰이 2012년 국가정보원의 댓글 조작 정황이 담긴 문건을 수사하지 않고 청와대에 넘겼다는 의혹에 대해 문무일(56·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 후보자가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는 24일(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의 관련 질의를 받고 "(검찰총장에) 취임을 하면 진상조사를 해 책임을 물을 것은 엄중하게 묻겠다"고 답했다.

문 후보자는 "현재 관련 내용을 정확히는 몰라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다"면서도 "경위를 낱낱이 파악해 조사할 부분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1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 등을 수사한 '디도스 의혹 사건 특별검사'는 활동을 종료하면서 청와대 정무수석실 김 모 행정관의 자택에서 압수한 국정원 등의 청와대 보고 문건 700여 건을 검찰에 인계했다.

해당 문건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장악' 보고서 등 국정원의 선거 개입을 암시하는 내용이 대거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김 행정관만 대통령기록물 유출 혐의로 약식기소하고 당시 진행 중이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 재판에 활용하지 않았다.

또 문건을 2014년과 2015년 모두 청와대에 반납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