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훈 국정원장, 국회의장에 북한 동향 관련 안보 브리핑
입력 2017.07.24 (17:32) 수정 2017.07.24 (17:35) 정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4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최근 북한의 주요 동향을 주제로 한 '안보 브리핑'을 진행했다고 국정원이 이날 밝혔다.

서훈 원장은 정세균 의장에게 최근 북한 주요 동향과 북한 최고인민회의 개요, 북한 사이버위협과 대비태세를 브리핑하고 주요 안보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으므로, 안보 중요사안에 대해서는 국회와 정보공유를 잘해 달라"고 강조한 데 따른 것이라고 국정원은 밝혔다.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 안보현안을 설명해 안보 현실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대응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이날 심재철·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안보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국정원 측은 25일(내일)쯤 두 부의장에게 별도로 상세한 안보브리핑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서훈 국정원장, 국회의장에 북한 동향 관련 안보 브리핑
    • 입력 2017-07-24 17:32:25
    • 수정2017-07-24 17:35:16
    정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4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최근 북한의 주요 동향을 주제로 한 '안보 브리핑'을 진행했다고 국정원이 이날 밝혔다.

서훈 원장은 정세균 의장에게 최근 북한 주요 동향과 북한 최고인민회의 개요, 북한 사이버위협과 대비태세를 브리핑하고 주요 안보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으므로, 안보 중요사안에 대해서는 국회와 정보공유를 잘해 달라"고 강조한 데 따른 것이라고 국정원은 밝혔다.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 안보현안을 설명해 안보 현실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대응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이날 심재철·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안보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국정원 측은 25일(내일)쯤 두 부의장에게 별도로 상세한 안보브리핑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