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헤드라인]
입력 2017.07.24 (18:59) 수정 2017.07.24 (19: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신고리 원전 공론화위 출범…“10월쯤 결정”

신고리 5, 6호기의 공사 중단 여부를 논의할 공론화 위원회가 첫 회의를 열어 여론 수렴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한 9명 위원들은 90일 동안 공론화를 거쳐 10월쯤 결정할 계획입니다.

당정 “27일 증세 논의”…野 “부작용 우려”

당정이 협의를 열어 '소득주도의 성장'과 '일자리 중심 경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27일에는 증세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여당이 증세 여론화에 나서자, 야당은 투자 축소 등을 들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문무일 “공수처 입장 부적절”…정치권 ‘질타’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공수처에 대해 문 후보자는 어느 입장을 말하기가 부적절하다고 했고, 검경 수사권 조정은 한 가지로 정리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답변이 명확지 않다고 질타했습니다.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추가 조사 촉구”

전국 규모의 두 번째 법관 대표회의에서 판사들은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에 관한 추가조사를 거부한 양승태 대법원장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또 법관회의 측에 조사 권한을 위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뉴스7 헤드라인]
    • 입력 2017-07-24 18:53:06
    • 수정2017-07-24 19:04:43
    뉴스 7
신고리 원전 공론화위 출범…“10월쯤 결정”

신고리 5, 6호기의 공사 중단 여부를 논의할 공론화 위원회가 첫 회의를 열어 여론 수렴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한 9명 위원들은 90일 동안 공론화를 거쳐 10월쯤 결정할 계획입니다.

당정 “27일 증세 논의”…野 “부작용 우려”

당정이 협의를 열어 '소득주도의 성장'과 '일자리 중심 경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27일에는 증세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여당이 증세 여론화에 나서자, 야당은 투자 축소 등을 들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문무일 “공수처 입장 부적절”…정치권 ‘질타’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공수처에 대해 문 후보자는 어느 입장을 말하기가 부적절하다고 했고, 검경 수사권 조정은 한 가지로 정리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답변이 명확지 않다고 질타했습니다.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추가 조사 촉구”

전국 규모의 두 번째 법관 대표회의에서 판사들은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에 관한 추가조사를 거부한 양승태 대법원장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또 법관회의 측에 조사 권한을 위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