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경협기업들, 정부의 ‘조속한 지원’ 방침에 농성 풀기로
입력 2017.07.24 (19:36) 수정 2017.07.24 (19:38) 정치
남북경협을 금지한 2010년 5·24조치와 2008년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피해를 본 기업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벌여온 철야농성을 풀기로 했다.

'남북경협기업 생존권보장을 위한 비상대책본부'(이하 비상대책본부)는 내일(25일) 오전 농성을 해제하고 천막을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상대책본부 측은 "차별 없는 피해 지원과 긴급운영자금 지원 등에 대해 통일부가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믿고 농성을 끝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들이 농성을 풀기로 한 데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지난 19일 발표한 국정과제에 '남북경협기업의 피해에 대한 조속한 지원'이 담긴 게 주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들은 농성을 해제하며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조속하고 공정한 피해 지원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들은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같은 수준의 피해 지원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철야농성을 해왔다.

개성공단의 경우 지난해 2월 가동 중단 이후 입주기업에 피해액의 63.8%가 지원됐지만 남북경협기업에는 817억 원의 특별대출과 긴급운영경비 52억 원 등의 지원만 이뤄졌다.

이들은 올해 초 정부가 피해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밝히자 철야농성을 중단했다가 지켜지지 않자 2월 16일부터 농성을 재개했다.
  • 남북경협기업들, 정부의 ‘조속한 지원’ 방침에 농성 풀기로
    • 입력 2017-07-24 19:36:17
    • 수정2017-07-24 19:38:51
    정치
남북경협을 금지한 2010년 5·24조치와 2008년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피해를 본 기업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벌여온 철야농성을 풀기로 했다.

'남북경협기업 생존권보장을 위한 비상대책본부'(이하 비상대책본부)는 내일(25일) 오전 농성을 해제하고 천막을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상대책본부 측은 "차별 없는 피해 지원과 긴급운영자금 지원 등에 대해 통일부가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믿고 농성을 끝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들이 농성을 풀기로 한 데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지난 19일 발표한 국정과제에 '남북경협기업의 피해에 대한 조속한 지원'이 담긴 게 주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들은 농성을 해제하며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조속하고 공정한 피해 지원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들은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같은 수준의 피해 지원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철야농성을 해왔다.

개성공단의 경우 지난해 2월 가동 중단 이후 입주기업에 피해액의 63.8%가 지원됐지만 남북경협기업에는 817억 원의 특별대출과 긴급운영경비 52억 원 등의 지원만 이뤄졌다.

이들은 올해 초 정부가 피해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밝히자 철야농성을 중단했다가 지켜지지 않자 2월 16일부터 농성을 재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