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고리 공론화위 김지형 위원장 “절차적 정의 지켜낼 것”
입력 2017.07.24 (20:10) 수정 2017.07.24 (20:20) 정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이 "사회적 논의과정을 설계하고 관리하는 것이 위원회에 맡겨진 임무"라며 "위원회는 절차적 정의를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론화위 1차 회의 후 개최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특히 "공정성이 가장 큰 숙제일 것 같다. 객관적으로 아무리 공정하다고 한들 공정하지 않다고 의심받을 만한 점이 있으면 공정성은 흔들릴 것"이라며 "결론을 정해놓고 사회적 합의라는 구색을 갖추기 위해 위원회를 한다는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언행에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멈출지 말지와 탈원전으로 갈지 말지가 논리 필연적으로 반드시 등식관계에 있다고 말할 수 없다"며 "모든 생각이 하나의 용광로에 녹아들어 가야 더 단단한 강철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공론화 결과로 탈원전 정책이 영향을 받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탈원전 여부까지 이것으로 최종 정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공론화에서 공사중단으로 의견이 모이든, 공사 속행으로 의견이 모이든 탈원전 논의는 계속 진행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3개월 공론화 기간이 짧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이처럼 신속하고도 집중적인 공론화 방식을 거친 사례가 없지 않다"며 "공론화 과정에서 격조 있는 토론을 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이 토론과정에서 발휘되면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되지 않을 것"이라며 "간곡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들에게 도움을 청한다"고 말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이날 1차회의에서 매주 목요일 정례회의를 열고, 이와 별개로 수시로 회의를 열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서울시청 인근 동화면세점 건물에 사무실을 차리고, 조만간 홈페이지를 오픈해 모든 공론화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다.
  • 신고리 공론화위 김지형 위원장 “절차적 정의 지켜낼 것”
    • 입력 2017-07-24 20:10:48
    • 수정2017-07-24 20:20:20
    정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이 "사회적 논의과정을 설계하고 관리하는 것이 위원회에 맡겨진 임무"라며 "위원회는 절차적 정의를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론화위 1차 회의 후 개최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특히 "공정성이 가장 큰 숙제일 것 같다. 객관적으로 아무리 공정하다고 한들 공정하지 않다고 의심받을 만한 점이 있으면 공정성은 흔들릴 것"이라며 "결론을 정해놓고 사회적 합의라는 구색을 갖추기 위해 위원회를 한다는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언행에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멈출지 말지와 탈원전으로 갈지 말지가 논리 필연적으로 반드시 등식관계에 있다고 말할 수 없다"며 "모든 생각이 하나의 용광로에 녹아들어 가야 더 단단한 강철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공론화 결과로 탈원전 정책이 영향을 받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탈원전 여부까지 이것으로 최종 정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공론화에서 공사중단으로 의견이 모이든, 공사 속행으로 의견이 모이든 탈원전 논의는 계속 진행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3개월 공론화 기간이 짧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이처럼 신속하고도 집중적인 공론화 방식을 거친 사례가 없지 않다"며 "공론화 과정에서 격조 있는 토론을 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이 토론과정에서 발휘되면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되지 않을 것"이라며 "간곡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들에게 도움을 청한다"고 말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이날 1차회의에서 매주 목요일 정례회의를 열고, 이와 별개로 수시로 회의를 열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서울시청 인근 동화면세점 건물에 사무실을 차리고, 조만간 홈페이지를 오픈해 모든 공론화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