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 탈원전 공론화…“찬반 균형 갖췄다”
입력 2017.07.24 (21:05) 수정 2017.07.2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전 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25년 간 논의를 해 온 독일도 각계 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공론화 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독일은 특히 갈등 없는 제대로 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원전 찬반 인사를 거의 절반씩 균형있게 뽑아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1년 3월. 독일의 탈원전 공론화를 위해 구성된 '에너지 윤리 위원회'.

당시 메르켈 총리는 우선, 탈원전 입장의 전 환경부장관과 친원전 입장의 연구재단 이사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선정했습니다.

나머지 위원은 이들 공동 위원장이 선임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렇게 구성된 위원회는 모두 17명.

과학자는 물론 기업가, 종교 지도자, 사회학자에 이르기까지 각계 인사가 망라됐습니다.

또 17명 가운데 최소 8명이 친 원전입장이어서 균형있는 토론이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스테판 콜러(에너지 협회/2011년) : "소비자가 1키로와트당 4~5센트를 더 내게 돼, 1년에 가구당 160~170 유로를 더 부담해야 합니다."

<인터뷰> 디트마 쉬츠(신재생에너지 협회장/2011년) : "신재생에너지는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습니다. (탈원전 결정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가 더욱 성장할 것입니다."

약 두 달동안 100여 차례의 회의와 공청회, TV 공개 토론회 등을 거치며 치열한 논쟁을 벌였습니다.

이런 심도있는 논의 끝에 윤리위원회는 결국 원전은 안전할 때 폐쇄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런 결론에 대해 독일내에서 더이상 갈등이 없었습니다.

원전 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25년에 걸친 오랜 논의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獨 탈원전 공론화…“찬반 균형 갖췄다”
    • 입력 2017-07-24 21:05:50
    • 수정2017-07-24 22:06:39
    뉴스 9
<앵커 멘트>

원전 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25년 간 논의를 해 온 독일도 각계 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공론화 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독일은 특히 갈등 없는 제대로 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원전 찬반 인사를 거의 절반씩 균형있게 뽑아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1년 3월. 독일의 탈원전 공론화를 위해 구성된 '에너지 윤리 위원회'.

당시 메르켈 총리는 우선, 탈원전 입장의 전 환경부장관과 친원전 입장의 연구재단 이사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선정했습니다.

나머지 위원은 이들 공동 위원장이 선임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렇게 구성된 위원회는 모두 17명.

과학자는 물론 기업가, 종교 지도자, 사회학자에 이르기까지 각계 인사가 망라됐습니다.

또 17명 가운데 최소 8명이 친 원전입장이어서 균형있는 토론이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스테판 콜러(에너지 협회/2011년) : "소비자가 1키로와트당 4~5센트를 더 내게 돼, 1년에 가구당 160~170 유로를 더 부담해야 합니다."

<인터뷰> 디트마 쉬츠(신재생에너지 협회장/2011년) : "신재생에너지는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습니다. (탈원전 결정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가 더욱 성장할 것입니다."

약 두 달동안 100여 차례의 회의와 공청회, TV 공개 토론회 등을 거치며 치열한 논쟁을 벌였습니다.

이런 심도있는 논의 끝에 윤리위원회는 결국 원전은 안전할 때 폐쇄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런 결론에 대해 독일내에서 더이상 갈등이 없었습니다.

원전 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25년에 걸친 오랜 논의가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