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세금 폭탄”…국민의당·바른정당 “논의 여지”
입력 2017.07.24 (21:08) 수정 2017.07.24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 3당은 여당이 본격화한 '증세' 추진에 대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다만, 자유한국당이 증세 자체를 반대한 반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논의의 여지는 열어두는 등 당 별로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정부 여당의 증세 추진에 대해 초등학생도 할 수 있는 퍼주기라며 혹평했습니다.

고소득자와 대기업들이 마치 잘못을 해 벌을 주는 것처럼 증세를 추진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세금 폭탄 정책이 고소득자 또 초대량기업에 한정되지만 앞으로 이것이 어디까지 연장될지에 대해서는 아무도 예견할 수가 없습니다."

국민의당도 증세가 기업을 위축시키고 경제를 악순환에 빠트질 수 있다면서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국민적 공감대와 야당과의 협의가 없었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일주일 전 명목세율 인상은 없다고 못 박았던 경제수장의 발언은 도대체 무엇입니까. 임기응변식 정책 드라이브에 국민들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바른정당은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증세는 최후의 수단이라고 해놓고 말을 바꿨다며 국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혜훈(바른정당 대표) : "조세 저항이 적을 것으로 생각되는 최고소득자 초대기업 등등을 타깃으로 해서 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좀 정직하지 못합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다만 정부가 전면적인 세제 개편안을 밝히고 적절한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친다면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한국당 “세금 폭탄”…국민의당·바른정당 “논의 여지”
    • 입력 2017-07-24 21:09:33
    • 수정2017-07-24 22:05:35
    뉴스 9
<앵커 멘트>

야 3당은 여당이 본격화한 '증세' 추진에 대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다만, 자유한국당이 증세 자체를 반대한 반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논의의 여지는 열어두는 등 당 별로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정부 여당의 증세 추진에 대해 초등학생도 할 수 있는 퍼주기라며 혹평했습니다.

고소득자와 대기업들이 마치 잘못을 해 벌을 주는 것처럼 증세를 추진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세금 폭탄 정책이 고소득자 또 초대량기업에 한정되지만 앞으로 이것이 어디까지 연장될지에 대해서는 아무도 예견할 수가 없습니다."

국민의당도 증세가 기업을 위축시키고 경제를 악순환에 빠트질 수 있다면서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국민적 공감대와 야당과의 협의가 없었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일주일 전 명목세율 인상은 없다고 못 박았던 경제수장의 발언은 도대체 무엇입니까. 임기응변식 정책 드라이브에 국민들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바른정당은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증세는 최후의 수단이라고 해놓고 말을 바꿨다며 국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혜훈(바른정당 대표) : "조세 저항이 적을 것으로 생각되는 최고소득자 초대기업 등등을 타깃으로 해서 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좀 정직하지 못합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다만 정부가 전면적인 세제 개편안을 밝히고 적절한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친다면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