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추경 후폭풍’…회기 중 해외출장 금지?
입력 2017.07.24 (21:37) 수정 2017.07.24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그제 추경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의결 정족수 미달 사태'의,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당시 본회의 불참 의원 26명 전원을 상대로 불참 사유를 조사하기로 했고 회기 중, 당 소속 의원들의 해외 출장을 원천 금지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추경안 표결 과정에서 벌어진 정족수 미달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당원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드리게 된 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당 대표로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원내지도부도 집권 여당이 정족수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건 정당화 될 수 없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을 탓하지도 않겠습니다. 원내 수장으로서 모든 상황을 예측해 준비하지 못한 저에게 전적으로 책임이 있습니다."

당시 해외 출장으로 본회의에 불참했던 일부 의원들은 빗발치는 비난 여론에 SNS에 반성문을 올리며 몸을 낮췄습니다.

민주당은 표결에 불참한 26명의 의원들에 대해 사유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회기 중에 당 소속 의원들의 해외 출장을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표결 직전 집단 퇴장하면서 정족수 미달 사태를 초래해 합의 위반이라는 비난을 샀던 자유한국당도 여당 책임이 더 크다고 공격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추경이 그렇게 중요하다고 하면서 전체 소속 의원의 20% 이상이 외국에 나가서 정작 의결 정족수를 채우지 못하는..."

추경안 표결에 참여했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역시, 집권여당 의원들이 20명 넘게 본회의에 불참한 게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與 ‘추경 후폭풍’…회기 중 해외출장 금지?
    • 입력 2017-07-24 21:37:54
    • 수정2017-07-24 22:05:35
    뉴스 9
<앵커 멘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그제 추경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의결 정족수 미달 사태'의,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당시 본회의 불참 의원 26명 전원을 상대로 불참 사유를 조사하기로 했고 회기 중, 당 소속 의원들의 해외 출장을 원천 금지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추경안 표결 과정에서 벌어진 정족수 미달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당원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드리게 된 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당 대표로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원내지도부도 집권 여당이 정족수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건 정당화 될 수 없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을 탓하지도 않겠습니다. 원내 수장으로서 모든 상황을 예측해 준비하지 못한 저에게 전적으로 책임이 있습니다."

당시 해외 출장으로 본회의에 불참했던 일부 의원들은 빗발치는 비난 여론에 SNS에 반성문을 올리며 몸을 낮췄습니다.

민주당은 표결에 불참한 26명의 의원들에 대해 사유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회기 중에 당 소속 의원들의 해외 출장을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표결 직전 집단 퇴장하면서 정족수 미달 사태를 초래해 합의 위반이라는 비난을 샀던 자유한국당도 여당 책임이 더 크다고 공격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추경이 그렇게 중요하다고 하면서 전체 소속 의원의 20% 이상이 외국에 나가서 정작 의결 정족수를 채우지 못하는..."

추경안 표결에 참여했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역시, 집권여당 의원들이 20명 넘게 본회의에 불참한 게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