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창 G-200…文 대통령 “국민적 관심과 성원이 숙제”
입력 2017.07.24 (21:52) 수정 2017.07.24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 2월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오늘로 정확히 2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아직 국민적 관심과 열기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은데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홍보 대사를 자처하며 올림픽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의 푸른 잔디 위로 2.0.1.8이라는 숫자가 선명히 나타납니다.

200일 앞으로 다가온 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다짐한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와 정치권, 선수와 자원봉사자들까지 대거 참석했습니다.

김연아로부터 올림픽 홍보 대사 명함을 직접 건네 받기도 한 문 대통령은, 성공 개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200일 남은 지금부터는) 우리 중앙 정부도 함께 힘을 모아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반드시 성공 개최하겠다는 약속 말씀 드립니다."

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해 한 민족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참가를 촉구하면서도 결코 서두르지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마지막 순간까지 문을 활짝 열어놓고 (북한의 참가를) 기다리겠습니다. (평창 올림픽이) 한민족 대축제의 장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정부가 앞장서 분위기를 띄우고 있지만,아직 올림픽 열기를 느끼기는 어렵습니다.

입장권 107만 장 가운데 21%만이 판매됐을 뿐이고, 이 또한 인기 종목과 편차가 커 당장 관중석을 채우는 게 커다란 고민입니다.

조직위는 2차 티켓 판매가 시작되는 9월부터, 11월 성화 봉송 기간에 집중해 올림픽 분위기를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희범(평창 조직위원장) : "(한중일 3국 가운데) 대한민국이 맨 먼저 개최한다는 차원에서 우리의 자존심과 브랜드가 걸린 대회입니다. 정부와 국민 모두가 함께 해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1988년 이후 30년 만에 안방에서 치르는 올림픽의 성공 개최는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에 달려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평창 G-200…文 대통령 “국민적 관심과 성원이 숙제”
    • 입력 2017-07-24 21:53:01
    • 수정2017-07-24 22:00:31
    뉴스 9
<앵커 멘트>

내년 2월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오늘로 정확히 2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아직 국민적 관심과 열기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은데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홍보 대사를 자처하며 올림픽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의 푸른 잔디 위로 2.0.1.8이라는 숫자가 선명히 나타납니다.

200일 앞으로 다가온 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다짐한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와 정치권, 선수와 자원봉사자들까지 대거 참석했습니다.

김연아로부터 올림픽 홍보 대사 명함을 직접 건네 받기도 한 문 대통령은, 성공 개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200일 남은 지금부터는) 우리 중앙 정부도 함께 힘을 모아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반드시 성공 개최하겠다는 약속 말씀 드립니다."

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해 한 민족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참가를 촉구하면서도 결코 서두르지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마지막 순간까지 문을 활짝 열어놓고 (북한의 참가를) 기다리겠습니다. (평창 올림픽이) 한민족 대축제의 장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정부가 앞장서 분위기를 띄우고 있지만,아직 올림픽 열기를 느끼기는 어렵습니다.

입장권 107만 장 가운데 21%만이 판매됐을 뿐이고, 이 또한 인기 종목과 편차가 커 당장 관중석을 채우는 게 커다란 고민입니다.

조직위는 2차 티켓 판매가 시작되는 9월부터, 11월 성화 봉송 기간에 집중해 올림픽 분위기를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희범(평창 조직위원장) : "(한중일 3국 가운데) 대한민국이 맨 먼저 개최한다는 차원에서 우리의 자존심과 브랜드가 걸린 대회입니다. 정부와 국민 모두가 함께 해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1988년 이후 30년 만에 안방에서 치르는 올림픽의 성공 개최는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에 달려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