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사위 쿠슈너 청문회 출석…“러시아와 공모 안 했다”
입력 2017.07.24 (22:57) 수정 2017.07.25 (04:43) 국제
미국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중 한 사람으로 지목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24일(현지시각) 마침내 청문회 자리에 섰다.

지난해 미 대선과 정권 인수위 기간 러시아 정부 측 인사들과 '내통'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쿠슈너 선임고문은 이날 오전 상원 정보위 비공개 청문회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추궁에 직면했다.

이날 오전 밝은 표정으로 검은색 리무진에서 내려 취재진에 손을 흔들어 보인 뒤 청문회장으로 이동한 쿠슈너 선임고문은, 출석에 앞서 공개한 11쪽짜리 성명에서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청문회 뒤에도 러시아 인사들과의 접촉에 전혀 부적절함이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먼저 성명에서 "나는 (러시아와) 공모하지 않았으며, 어떠한 외국 정부와 공모한 대선 캠프 내 누구도 알지 못한다"면서 "나는 부적절한 접촉들을 하지 않았다. 민간 분야에서 기업 활동을 하면서 러시아 자금에 의존하지 않았다. SF-86 양식(비밀취급인가)의 신청에 관해서는 (공개를) 요구받은 것을 넘어 전적으로 투명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4차례의 접촉에 대해서는 비교적 상세히 해명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내가 제공할 기록과 문건들은 캠프와 정권인수위 기간의 (접촉) 수천 건 가운데 러시아 대표들과의 4차례 접촉을 보여줄 것"이라며 "어떤 것도 선거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치지 않았으며, 특별히 기억할만한 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4월 워싱턴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워싱턴 정가의 '최고 위험인물'로 꼽히는 세르게이 키슬랴크 당시 러시아 대사와 만난 데 대해 "키슬랴크를 포함해 모든 대사와 악수하고 짧은 사교적 인사를 주고받았다"며 그들이 행사에 참석해준 데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 외교정책에 신선하게 접근하기 위한 트럼프의 연설과 구상을 그들이 좋아하기를 희망했으며, 대사들 또한 만약 우리가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긍정적 관계를 구축하는데 흥미를 드러냈다"면서 "각 의사 교환은 1분 미만이었다. 일부는 내게 명함을 줬고, 그들 대사관의 오찬에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월과 11월 사이에 키슬랴크 당시 대사와 2차례 통화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대선 전에 그 대사와는 관계가 없었으며, 당시 그에 관한 지식도 제한적이었다"며 "대선 다음 날인 11월 9일에는 러시아 대사의 이름조차 기억 못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등과 함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주자에게 타격을 가할 정보를 건네받기 위해 러시아 변호사인 나탈리아 베셀니츠카야를 만났다는 의혹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나는 그 모임에 약간 늦게 도착했다. 도착했을 때 러시아 변호사로 알려졌던 그 사람이 러시아 어린이의 미국 입양에 대한 금지 문제를 이야기하고 있었다. 나는 그 토픽이 왜 제기됐는지 몰랐다"며 "곧장 이 모임에서 시간을 보내는 게 잘못됐음을 알았다. 최근 이메일을 검토하면서 그 모임이 시간 낭비였다는 기억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 모임 전에 그 변호사를 만나지 않았으며 이후에도 만난 적 없다"며 "최근 관심을 두게 될 때까지 이 짧은 모임에 대해 더 생각한 것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비공개 청문회를 마친 뒤 백악관에서 기자들 앞에 서 "매우 분명하다. 나는 러시아와 공모하지 않았으며 그렇게 한 캠프 내 누구도 알지 못한다. 나는 부적절한 접촉들을 하지 않았다. 내 사업을 하면서 러시아 자금에 의존하지 않았다. 내가 요구받은 모든 정보를 제공하는 데 있어 완전히 투명했다"면서, 성명의 내용을 되풀이했다.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는 더 좋은 메시지를 가졌었고 더욱 영리한 대선 캠페인을 했다"면서 "그게 그가 승리한 이유다. 이와 다른 암시는 그에게 투표한 이들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트럼프 사위 쿠슈너 청문회 출석…“러시아와 공모 안 했다”
    • 입력 2017-07-24 22:57:08
    • 수정2017-07-25 04:43:24
    국제
미국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중 한 사람으로 지목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24일(현지시각) 마침내 청문회 자리에 섰다.

지난해 미 대선과 정권 인수위 기간 러시아 정부 측 인사들과 '내통'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쿠슈너 선임고문은 이날 오전 상원 정보위 비공개 청문회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추궁에 직면했다.

이날 오전 밝은 표정으로 검은색 리무진에서 내려 취재진에 손을 흔들어 보인 뒤 청문회장으로 이동한 쿠슈너 선임고문은, 출석에 앞서 공개한 11쪽짜리 성명에서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청문회 뒤에도 러시아 인사들과의 접촉에 전혀 부적절함이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먼저 성명에서 "나는 (러시아와) 공모하지 않았으며, 어떠한 외국 정부와 공모한 대선 캠프 내 누구도 알지 못한다"면서 "나는 부적절한 접촉들을 하지 않았다. 민간 분야에서 기업 활동을 하면서 러시아 자금에 의존하지 않았다. SF-86 양식(비밀취급인가)의 신청에 관해서는 (공개를) 요구받은 것을 넘어 전적으로 투명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4차례의 접촉에 대해서는 비교적 상세히 해명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내가 제공할 기록과 문건들은 캠프와 정권인수위 기간의 (접촉) 수천 건 가운데 러시아 대표들과의 4차례 접촉을 보여줄 것"이라며 "어떤 것도 선거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치지 않았으며, 특별히 기억할만한 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4월 워싱턴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워싱턴 정가의 '최고 위험인물'로 꼽히는 세르게이 키슬랴크 당시 러시아 대사와 만난 데 대해 "키슬랴크를 포함해 모든 대사와 악수하고 짧은 사교적 인사를 주고받았다"며 그들이 행사에 참석해준 데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 외교정책에 신선하게 접근하기 위한 트럼프의 연설과 구상을 그들이 좋아하기를 희망했으며, 대사들 또한 만약 우리가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긍정적 관계를 구축하는데 흥미를 드러냈다"면서 "각 의사 교환은 1분 미만이었다. 일부는 내게 명함을 줬고, 그들 대사관의 오찬에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월과 11월 사이에 키슬랴크 당시 대사와 2차례 통화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대선 전에 그 대사와는 관계가 없었으며, 당시 그에 관한 지식도 제한적이었다"며 "대선 다음 날인 11월 9일에는 러시아 대사의 이름조차 기억 못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등과 함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주자에게 타격을 가할 정보를 건네받기 위해 러시아 변호사인 나탈리아 베셀니츠카야를 만났다는 의혹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나는 그 모임에 약간 늦게 도착했다. 도착했을 때 러시아 변호사로 알려졌던 그 사람이 러시아 어린이의 미국 입양에 대한 금지 문제를 이야기하고 있었다. 나는 그 토픽이 왜 제기됐는지 몰랐다"며 "곧장 이 모임에서 시간을 보내는 게 잘못됐음을 알았다. 최근 이메일을 검토하면서 그 모임이 시간 낭비였다는 기억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 모임 전에 그 변호사를 만나지 않았으며 이후에도 만난 적 없다"며 "최근 관심을 두게 될 때까지 이 짧은 모임에 대해 더 생각한 것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비공개 청문회를 마친 뒤 백악관에서 기자들 앞에 서 "매우 분명하다. 나는 러시아와 공모하지 않았으며 그렇게 한 캠프 내 누구도 알지 못한다. 나는 부적절한 접촉들을 하지 않았다. 내 사업을 하면서 러시아 자금에 의존하지 않았다. 내가 요구받은 모든 정보를 제공하는 데 있어 완전히 투명했다"면서, 성명의 내용을 되풀이했다.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는 더 좋은 메시지를 가졌었고 더욱 영리한 대선 캠페인을 했다"면서 "그게 그가 승리한 이유다. 이와 다른 암시는 그에게 투표한 이들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