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지하에 들이친 빗물…90대 노인 참변
입력 2017.07.24 (23:09) 수정 2017.07.24 (23:4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에서는 아흔이 넘은 노인이 집 안에서 빗물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는데요.

평소 거동이 불편해 누워서 생활했는데, 같이 사는 80대 아내가 이웃에 도움을 요청하러 간 사이 빗물이 들이치면서 변을 당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하루 110mm의 비가 쏟아졌던 인천 남동구의 반지하 주택.

96살 이 모 할아버지가 여든이 넘은 아내와 단둘이 살던 곳입니다.

이곳에 빗물이 들이치기 시작한 건 폭우가 한창이던 어제 오전 9시쯤.

아내는 할아버지를 집에서 빠져나오게 하려고 이웃에 도움을 청하러 나갔습니다.

할아버지는 치매증세가 있었던 데다 지난해 겨울부터는 사고로 거동이 불편해 누워서만 생활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할머니가 도움을 요청하러 간 직후, 빗물은 반지하 집안으로 순식간에 들이쳤습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 "할머니가 올라오셨어요. 할아버지가 밑에 있는데, 물이 좀 차 가지고 큰일 났다고, 아들한테 전화 좀 해달라고."

이웃들이 곧바로 할아버지를 구조했지만 이미 물은 허리까지 찬 뒤였습니다.

게다가 폭우로 인해 119구급대 도착도 다소 늦어져, 응급조치 후 병원으로 옮겨졌을 땐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인천소방본부 관계자(음성 변조) : "전화가 너무 많이 오니까, 비번 근무자까지 다 동원해서 일반 (비상) 전화로도 받았거든요. 비상 전화로 들어온 걸로 추정이 되는데…."

주민들은 갑작스러운 폭우라지만 배수 시설이 제대로 작동했다면 피할 수 있는 사고였다고 말합니다.

특히 침수 지역은 지대가 낮아 상습 침수 피해가 발생했던 곳으로 알려져 이번 사고 역시 '인재'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반지하에 들이친 빗물…90대 노인 참변
    • 입력 2017-07-24 23:12:55
    • 수정2017-07-24 23:41:1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인천에서는 아흔이 넘은 노인이 집 안에서 빗물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는데요.

평소 거동이 불편해 누워서 생활했는데, 같이 사는 80대 아내가 이웃에 도움을 요청하러 간 사이 빗물이 들이치면서 변을 당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하루 110mm의 비가 쏟아졌던 인천 남동구의 반지하 주택.

96살 이 모 할아버지가 여든이 넘은 아내와 단둘이 살던 곳입니다.

이곳에 빗물이 들이치기 시작한 건 폭우가 한창이던 어제 오전 9시쯤.

아내는 할아버지를 집에서 빠져나오게 하려고 이웃에 도움을 청하러 나갔습니다.

할아버지는 치매증세가 있었던 데다 지난해 겨울부터는 사고로 거동이 불편해 누워서만 생활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할머니가 도움을 요청하러 간 직후, 빗물은 반지하 집안으로 순식간에 들이쳤습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 "할머니가 올라오셨어요. 할아버지가 밑에 있는데, 물이 좀 차 가지고 큰일 났다고, 아들한테 전화 좀 해달라고."

이웃들이 곧바로 할아버지를 구조했지만 이미 물은 허리까지 찬 뒤였습니다.

게다가 폭우로 인해 119구급대 도착도 다소 늦어져, 응급조치 후 병원으로 옮겨졌을 땐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인천소방본부 관계자(음성 변조) : "전화가 너무 많이 오니까, 비번 근무자까지 다 동원해서 일반 (비상) 전화로도 받았거든요. 비상 전화로 들어온 걸로 추정이 되는데…."

주민들은 갑작스러운 폭우라지만 배수 시설이 제대로 작동했다면 피할 수 있는 사고였다고 말합니다.

특히 침수 지역은 지대가 낮아 상습 침수 피해가 발생했던 곳으로 알려져 이번 사고 역시 '인재'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