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첨단기술? 섬뜩한 감시?…‘생체 칩 이식’ 논란
입력 2017.07.24 (23:21) 수정 2017.07.25 (00:1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마이크로 칩을 몸 안에 이식해서 본인을 인증하는 생체 인식 시스템이 머지않아 보편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미국의 한 기술 기업도 이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는데요, 인권침해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손등에 주삿바늘을 찔러서 마이크로 칩을 피부 속에 밀어 넣습니다.

출입문을 열 때나 컴퓨터에 접근할 때 손등만 갖다 대면 본인 인증을 합니다.

2년 전 스웨덴의 한 기술 기업이 이 생체 칩 시스템을 도입했는데요.

디지털 결제의 선진국으로 불리는 스웨덴에선 최근 국영 철도회사가 승객을 대상으로 생체 칩 결제 시스템을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의 한 기술 기업도 다음 달부터 생체 칩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쌀알만 한 칩을 엄지와 검지 사이에 이식해 출입문을 열 때나 사내 카페에서 결제할 때 본인 인증을 한다고 합니다.

회사는 위치 추적 장치는 없다고 밝혔지만, 개인 정보 유출 우려와 인권 침해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첨단기술? 섬뜩한 감시?…‘생체 칩 이식’ 논란
    • 입력 2017-07-24 23:23:10
    • 수정2017-07-25 00:11:58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마이크로 칩을 몸 안에 이식해서 본인을 인증하는 생체 인식 시스템이 머지않아 보편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미국의 한 기술 기업도 이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는데요, 인권침해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손등에 주삿바늘을 찔러서 마이크로 칩을 피부 속에 밀어 넣습니다.

출입문을 열 때나 컴퓨터에 접근할 때 손등만 갖다 대면 본인 인증을 합니다.

2년 전 스웨덴의 한 기술 기업이 이 생체 칩 시스템을 도입했는데요.

디지털 결제의 선진국으로 불리는 스웨덴에선 최근 국영 철도회사가 승객을 대상으로 생체 칩 결제 시스템을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의 한 기술 기업도 다음 달부터 생체 칩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쌀알만 한 칩을 엄지와 검지 사이에 이식해 출입문을 열 때나 사내 카페에서 결제할 때 본인 인증을 한다고 합니다.

회사는 위치 추적 장치는 없다고 밝혔지만, 개인 정보 유출 우려와 인권 침해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