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고리 공론화위 오늘(27일) 2차 회의…‘공론조사 틀’ 결정
입력 2017.07.27 (01:05) 수정 2017.07.27 (02:38) 정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오늘(27일) 2차 회의를 열고 '공론조사의 틀'을 결정하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먼저 전국 단위 여론조사를 진행한 뒤 이 가운데 수백 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이른바 '배심원단'을 꾸린다.

그리고 배심원단을 상대로 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 양측의 입장을 교육, 토론하는 방식으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한 뒤 최종 조사를 진행해 결론을 도출한다.

공론화위는 이러한 과정에서 배심원단이 함께 숙박하며 집중해서 논의하는 자리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공론화위는 이날 2차 회의를 마친 뒤 오후 2시 30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회의 결과를 브리핑할 예정이다.

공론화 위원들은 인문사회·과학기술·조사통계·갈등관리 등 4개 분야의 전문가들로, 각자 공론화 설계에 필요한 자료를 검토해 왔다.

김지형 위원장은 대법관 퇴임 후 삼성전자 반도체질환 조정위원장과 구의역 사고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경험을 공론화위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론화위는 '절차적 정의' 확보를 위해 모든 활동내용과 회의결과를 브리핑하고,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할 방침이다.
  • 신고리 공론화위 오늘(27일) 2차 회의…‘공론조사 틀’ 결정
    • 입력 2017-07-27 01:05:20
    • 수정2017-07-27 02:38:10
    정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오늘(27일) 2차 회의를 열고 '공론조사의 틀'을 결정하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먼저 전국 단위 여론조사를 진행한 뒤 이 가운데 수백 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이른바 '배심원단'을 꾸린다.

그리고 배심원단을 상대로 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 양측의 입장을 교육, 토론하는 방식으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한 뒤 최종 조사를 진행해 결론을 도출한다.

공론화위는 이러한 과정에서 배심원단이 함께 숙박하며 집중해서 논의하는 자리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공론화위는 이날 2차 회의를 마친 뒤 오후 2시 30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회의 결과를 브리핑할 예정이다.

공론화 위원들은 인문사회·과학기술·조사통계·갈등관리 등 4개 분야의 전문가들로, 각자 공론화 설계에 필요한 자료를 검토해 왔다.

김지형 위원장은 대법관 퇴임 후 삼성전자 반도체질환 조정위원장과 구의역 사고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경험을 공론화위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론화위는 '절차적 정의' 확보를 위해 모든 활동내용과 회의결과를 브리핑하고,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