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재진입 기술 확보·과시에 ‘안간힘’
입력 2017.07.27 (06:07) 수정 2017.07.27 (06: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ICBM이라고 주장한 화성-14형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는데요.

북한의 주장과 달리 한미일, 또 중국과 러시아까지 아직 ICBM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인데 김정은이 이런 논란을 불식시키고 ICBM 능력을 어떤 식으로든 과시하려 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임종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칭 전승절 앞두고 북한은 중앙보고대회를 열어 다시 한 번 대미 핵선제타격을 공언했습니다.

<녹취> 박영식(北 인민무력상) : "아메리카제국의 심장부에 가장 철저한 징벌의 핵선제타격을 가하여 미국이라는 땅덩어리를 지구상에서 흔적도 없이 들어내고..."

ICBM이라는 화성-14형 성공에 고무된 위협입니다.

하지만 한미일 3국의 평가는 다릅니다.

화성 14형이 본격 ICBM이라기보다는 대륙 간 사거리를 갖춘 탄도미사일 정도라는 입장입니다.

대북 제재를 희석시키려는 꼼수라는 지적도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도 화성-14형을 ICBM으로 인정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입니다.

실제 사거리를 날아가지 않았고 떨어진 탄두에 대한 수거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북한이 이번에는 실제 사거리로 시험발사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선임분석관) : "결국은 이제 북한도 어느 정도 이제 기술이 진전됐을 때는 과거 은하나 광명성처럼 필리핀 공해 상으로 쏜다든지 그런 의도를 충분히 할 수가 있죠."

또 북한이 화성-14형을 통해 ICBM의 문턱을 넘은 만큼 몇 차례 더 성능 테스트를 거친 뒤 곧바로 양산에 들어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北, 재진입 기술 확보·과시에 ‘안간힘’
    • 입력 2017-07-27 06:10:42
    • 수정2017-07-27 06:35: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이 ICBM이라고 주장한 화성-14형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는데요.

북한의 주장과 달리 한미일, 또 중국과 러시아까지 아직 ICBM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인데 김정은이 이런 논란을 불식시키고 ICBM 능력을 어떤 식으로든 과시하려 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임종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칭 전승절 앞두고 북한은 중앙보고대회를 열어 다시 한 번 대미 핵선제타격을 공언했습니다.

<녹취> 박영식(北 인민무력상) : "아메리카제국의 심장부에 가장 철저한 징벌의 핵선제타격을 가하여 미국이라는 땅덩어리를 지구상에서 흔적도 없이 들어내고..."

ICBM이라는 화성-14형 성공에 고무된 위협입니다.

하지만 한미일 3국의 평가는 다릅니다.

화성 14형이 본격 ICBM이라기보다는 대륙 간 사거리를 갖춘 탄도미사일 정도라는 입장입니다.

대북 제재를 희석시키려는 꼼수라는 지적도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도 화성-14형을 ICBM으로 인정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입니다.

실제 사거리를 날아가지 않았고 떨어진 탄두에 대한 수거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북한이 이번에는 실제 사거리로 시험발사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선임분석관) : "결국은 이제 북한도 어느 정도 이제 기술이 진전됐을 때는 과거 은하나 광명성처럼 필리핀 공해 상으로 쏜다든지 그런 의도를 충분히 할 수가 있죠."

또 북한이 화성-14형을 통해 ICBM의 문턱을 넘은 만큼 몇 차례 더 성능 테스트를 거친 뒤 곧바로 양산에 들어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