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석탄’ 정책 본격화…위기의 탄광마을
입력 2017.07.27 (07:25) 수정 2017.07.27 (08: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지난달(6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을 일시 중단하는 등 '탈석탄' 정책을 본격화하면서, 석탄을 생산하는 탄광업계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탄광지역 버팀목인 광업소가 경영난 속에 폐업 위기로 내몰리면서, 탄광지역 주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탄광마을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칠흑 같은 갱도 안으로 광부들이 걸어갑니다.

<녹취> "안전자세 취하십시오. 출발하겠습니다."

인차를 2번 옮겨타고 걷기를 40여 분.

땅속 800여 미터, 석탄을 캐는 곳, 이른바 '막장'입니다.

특수 제작된 장비가 석탄을 캐내고, 비좁은 곳은 삽을 든 광부들이 나섭니다.

이렇게 석탄을 캐는 작업은 하루 24시간 이어집니다.

힘들고 고된 일이지만 멈추지 않습니다.

40도에 육박하는 체감온도.

검은 가루가 얼굴을 뒤덮고 옷은 땀과 석탄 범벅이지만,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녹취> "제일 위험한 작업이니까. (천장이) 붕락이 될 수도 있으니까."

광부들이 더 불안한 건 애써 캔 석탄을 팔 곳이 없다는 겁니다.

생산량의 40% 정도를 사들였던 화력발전소 가동이 일시 중단되는 등 경영난은 계속 악화되는 상황.

올해만 동료 150명이 회사를 떠났습니다.

<인터뷰> 정시모(광업소 생산부소장) : "(판매가) 부진하게 되면 생산량을 줄일 수밖에 없고요. 또 감원이라든가."

연탄 소비까지 감소해, 못 팔고 쌓아놓은 석탄이 이 광업소에만 12만 톤.

연간 생산량의 20%에 이릅니다.

<인터뷰> 권정복(시의원) : "(정부가) 비축을 해야 (하고) 석탄산업이 무너지면 탄광도시는 자멸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한."

석탄공사의 단계적 폐업 추진에 이어 민영 탄광까지 휘청대면서 국내 석탄의 60%를 생산하는 삼척 도계지역은 근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탈석탄’ 정책 본격화…위기의 탄광마을
    • 입력 2017-07-27 07:28:36
    • 수정2017-07-27 08:15:2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정부가 지난달(6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을 일시 중단하는 등 '탈석탄' 정책을 본격화하면서, 석탄을 생산하는 탄광업계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탄광지역 버팀목인 광업소가 경영난 속에 폐업 위기로 내몰리면서, 탄광지역 주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탄광마을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칠흑 같은 갱도 안으로 광부들이 걸어갑니다.

<녹취> "안전자세 취하십시오. 출발하겠습니다."

인차를 2번 옮겨타고 걷기를 40여 분.

땅속 800여 미터, 석탄을 캐는 곳, 이른바 '막장'입니다.

특수 제작된 장비가 석탄을 캐내고, 비좁은 곳은 삽을 든 광부들이 나섭니다.

이렇게 석탄을 캐는 작업은 하루 24시간 이어집니다.

힘들고 고된 일이지만 멈추지 않습니다.

40도에 육박하는 체감온도.

검은 가루가 얼굴을 뒤덮고 옷은 땀과 석탄 범벅이지만,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녹취> "제일 위험한 작업이니까. (천장이) 붕락이 될 수도 있으니까."

광부들이 더 불안한 건 애써 캔 석탄을 팔 곳이 없다는 겁니다.

생산량의 40% 정도를 사들였던 화력발전소 가동이 일시 중단되는 등 경영난은 계속 악화되는 상황.

올해만 동료 150명이 회사를 떠났습니다.

<인터뷰> 정시모(광업소 생산부소장) : "(판매가) 부진하게 되면 생산량을 줄일 수밖에 없고요. 또 감원이라든가."

연탄 소비까지 감소해, 못 팔고 쌓아놓은 석탄이 이 광업소에만 12만 톤.

연간 생산량의 20%에 이릅니다.

<인터뷰> 권정복(시의원) : "(정부가) 비축을 해야 (하고) 석탄산업이 무너지면 탄광도시는 자멸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한."

석탄공사의 단계적 폐업 추진에 이어 민영 탄광까지 휘청대면서 국내 석탄의 60%를 생산하는 삼척 도계지역은 근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