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릭] “판다 위해 이 한 몸 바치리…”
입력 2017.07.27 (08:24) 수정 2017.07.27 (08:4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번엔 중국 워룽에 있는 판다 보호 센터로 가보시죠.

참 사이좋게 놀고 있네요.

그런데 판다 무리 중 유독 한 마리가 눈에 띕니다.

다른 판다들보다 월등히 크고 털도 유난히 하얗죠.

바로 판다로 변장한 사육사입니다.

야생으로 돌아갈 아기 판다들이 어른 판다들 사이에서도 잘 적응할 수 있게 훈련시키려고 이런 아이디어를 낸 건데요.

감쪽같이 속이기 위해 판다 배설물까지 발랐다고 합니다.

사육사의 열정을 생각해 이 장난꾸러기 아기 판다들, 야생에서도 잘 지냈으면 좋겠네요.

박은영의 핫클릭이었습니다.
  • [핫 클릭] “판다 위해 이 한 몸 바치리…”
    • 입력 2017-07-27 08:27:27
    • 수정2017-07-27 08:44:53
    아침뉴스타임
이번엔 중국 워룽에 있는 판다 보호 센터로 가보시죠.

참 사이좋게 놀고 있네요.

그런데 판다 무리 중 유독 한 마리가 눈에 띕니다.

다른 판다들보다 월등히 크고 털도 유난히 하얗죠.

바로 판다로 변장한 사육사입니다.

야생으로 돌아갈 아기 판다들이 어른 판다들 사이에서도 잘 적응할 수 있게 훈련시키려고 이런 아이디어를 낸 건데요.

감쪽같이 속이기 위해 판다 배설물까지 발랐다고 합니다.

사육사의 열정을 생각해 이 장난꾸러기 아기 판다들, 야생에서도 잘 지냈으면 좋겠네요.

박은영의 핫클릭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