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식품수입 14조원 ‘전년비 16%↑’…쇠고기 가장 많아
입력 2017.07.27 (09:32) 수정 2017.07.27 (09:42) 사회
올해 상반기 식품수입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미국에서 식품을 가장 많이 수입했고, 수입액 1위 품목은 쇠고기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17년 상반기 수입식품 동향 자료에 따르면, 상반기 식품수입액은 128억5천300만 달러(14조4천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0억8천800만 달러보다 15.9% 늘었다. 수입식품량은 935만2천 톤, 건수로는 33만2천313건이며, 총 162개 국가로부터 수입했다.

수입액은 미국이 30억2천100만 달러로 가장 컸고, 중국 20억2천400만 달러, 호주(13억900만 달러), 베트남(5억5천800만 달러), 독일(4억7천600만 달러) 순이었다.

미국에서는 쇠고기와 돼지고기, 중국에서는 스테인리스제 기구·용기·포장과 쌀, 호주에서는 쇠고기 및 정제·가공을 거쳐야 하는 식품원료(식물성 유지 등), 베트남에서는 냉동새우와 냉동주꾸미, 독일에서는 돼지고기와 치즈가 주로 수입됐다.

수입액이 가장 큰 품목은 쇠고기로 모두 11억9천950만 달러가 들어왔고, 그 다음으로 돼지고기, 정제·가공용 식품원료, 대두, 밀 순이었다.

지난해 대비 수입액이 많이 증가한 품목은 유리제 기구·용기, 냉동오징어, 양고기, 폴리에틸렌제, 쌀 등으로 나타났다.

수입량이 많은 품목은 설탕 원료(원당), 미정제 옥수수유 등 정제·가공을 거쳐야 하는 식품원료(130만4천 톤), 밀(121만6천 톤), 옥수수(114만3천 톤), 대두(79만3천 톤), 돼지고기(29만7천 톤) 순이었다.
  • 상반기 식품수입 14조원 ‘전년비 16%↑’…쇠고기 가장 많아
    • 입력 2017-07-27 09:32:30
    • 수정2017-07-27 09:42:41
    사회
올해 상반기 식품수입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미국에서 식품을 가장 많이 수입했고, 수입액 1위 품목은 쇠고기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17년 상반기 수입식품 동향 자료에 따르면, 상반기 식품수입액은 128억5천300만 달러(14조4천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0억8천800만 달러보다 15.9% 늘었다. 수입식품량은 935만2천 톤, 건수로는 33만2천313건이며, 총 162개 국가로부터 수입했다.

수입액은 미국이 30억2천100만 달러로 가장 컸고, 중국 20억2천400만 달러, 호주(13억900만 달러), 베트남(5억5천800만 달러), 독일(4억7천600만 달러) 순이었다.

미국에서는 쇠고기와 돼지고기, 중국에서는 스테인리스제 기구·용기·포장과 쌀, 호주에서는 쇠고기 및 정제·가공을 거쳐야 하는 식품원료(식물성 유지 등), 베트남에서는 냉동새우와 냉동주꾸미, 독일에서는 돼지고기와 치즈가 주로 수입됐다.

수입액이 가장 큰 품목은 쇠고기로 모두 11억9천950만 달러가 들어왔고, 그 다음으로 돼지고기, 정제·가공용 식품원료, 대두, 밀 순이었다.

지난해 대비 수입액이 많이 증가한 품목은 유리제 기구·용기, 냉동오징어, 양고기, 폴리에틸렌제, 쌀 등으로 나타났다.

수입량이 많은 품목은 설탕 원료(원당), 미정제 옥수수유 등 정제·가공을 거쳐야 하는 식품원료(130만4천 톤), 밀(121만6천 톤), 옥수수(114만3천 톤), 대두(79만3천 톤), 돼지고기(29만7천 톤) 순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