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기업인 간담회…“격의 없는 대화”
입력 2017.07.27 (09:36) 수정 2017.07.27 (09:4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과 내일 청와대에서 재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갖습니다.

청와대는 새 정부 국정과제에 대한 협조를 구하면서도 기존 만남의 틀을 깬 격의 없는 대화를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저녁 청와대 녹지원에서 기업인들과 맥주잔을 함께 기울이며 회동을 시작합니다.

20여 분 동안 이뤄지는 호프 타임을 통해, 친밀감과 함께 솔직한 대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이어지는 상춘재 만찬 역시, 과거의 형식적인 방식을 탈피한 격의 없는 대화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녹취> 홍장표(청와대 경제수석) : "시나리오가 없습니다. 발표 자료도 없습니다. 발표 순서나 시간 제한도 사실상 없는 이른바 격식을 파괴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때문에 회동 시간도 당초 예정된 한 시간 15분을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합니다.

청와대는 이 자리에서 기업인들이 새 정부 경제철학과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 등에 대해 진솔하고 진지한 토론을 벌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15개 기업을 이틀로 나눠 초청한 것도 재계 의견을 귀 기울여 듣는 자리가 되게끔 하려는 문 대통령 의지가 반영된 결과입니다.

회동 첫날인 오늘은 정의선 현대차 그룹 부회장과 구본준 LG 부회장을 비롯한 대기업과 함영준 오뚜기 회장 등 8개 기업 대표가 참석하며 내일은 최태원 SK 회장 등 7개 대기업 대표들이 초청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文 대통령-기업인 간담회…“격의 없는 대화”
    • 입력 2017-07-27 09:36:51
    • 수정2017-07-27 09:42:05
    930뉴스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과 내일 청와대에서 재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갖습니다.

청와대는 새 정부 국정과제에 대한 협조를 구하면서도 기존 만남의 틀을 깬 격의 없는 대화를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저녁 청와대 녹지원에서 기업인들과 맥주잔을 함께 기울이며 회동을 시작합니다.

20여 분 동안 이뤄지는 호프 타임을 통해, 친밀감과 함께 솔직한 대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이어지는 상춘재 만찬 역시, 과거의 형식적인 방식을 탈피한 격의 없는 대화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녹취> 홍장표(청와대 경제수석) : "시나리오가 없습니다. 발표 자료도 없습니다. 발표 순서나 시간 제한도 사실상 없는 이른바 격식을 파괴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때문에 회동 시간도 당초 예정된 한 시간 15분을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합니다.

청와대는 이 자리에서 기업인들이 새 정부 경제철학과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 등에 대해 진솔하고 진지한 토론을 벌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15개 기업을 이틀로 나눠 초청한 것도 재계 의견을 귀 기울여 듣는 자리가 되게끔 하려는 문 대통령 의지가 반영된 결과입니다.

회동 첫날인 오늘은 정의선 현대차 그룹 부회장과 구본준 LG 부회장을 비롯한 대기업과 함영준 오뚜기 회장 등 8개 기업 대표가 참석하며 내일은 최태원 SK 회장 등 7개 대기업 대표들이 초청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