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총리 “졸음운전 대책 충분치 않아…재발 방지 추진”
입력 2017.07.27 (09:59)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광역급행버스 운전기사의 졸음 운전으로 대형 추돌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운수업종을 근로시간 제한 예외 업종으로 두지 않고, 기사들에게 쉬는 시간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재발 방지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오늘(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그동안 졸음운전 방지 대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충분치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또 추돌방지장치 부착을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런 대책들이 모두 비용이 들고 법률 개정도 필요하지만, 교통문화 후진국이라는 불명예에서 벗어나 모든 부문에서 안전한 나라라는 위상을 확고히 세울 때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서울-세종 고속도로를 부분 민자 사업에서 전 구간 도로공사 사업으로 전환하기로 한 것을 언급하며 "이용자들의 통행료 부담을 경감하고 완공시기도 앞당겨 좀 더 많은 국민들께 빨리 도움을 드리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일각에서 재정 부담이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지만, 추가적인 재정부담 없이 사업을 추진한다는 점을 정부가 충분히 설명해주시기 바란다"고 관계 부처에 당부했다.
  • 이총리 “졸음운전 대책 충분치 않아…재발 방지 추진”
    • 입력 2017-07-27 09:59:32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광역급행버스 운전기사의 졸음 운전으로 대형 추돌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운수업종을 근로시간 제한 예외 업종으로 두지 않고, 기사들에게 쉬는 시간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재발 방지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오늘(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그동안 졸음운전 방지 대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충분치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또 추돌방지장치 부착을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런 대책들이 모두 비용이 들고 법률 개정도 필요하지만, 교통문화 후진국이라는 불명예에서 벗어나 모든 부문에서 안전한 나라라는 위상을 확고히 세울 때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서울-세종 고속도로를 부분 민자 사업에서 전 구간 도로공사 사업으로 전환하기로 한 것을 언급하며 "이용자들의 통행료 부담을 경감하고 완공시기도 앞당겨 좀 더 많은 국민들께 빨리 도움을 드리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일각에서 재정 부담이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지만, 추가적인 재정부담 없이 사업을 추진한다는 점을 정부가 충분히 설명해주시기 바란다"고 관계 부처에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