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시민, 음주운전자 추격해 체포
입력 2017.07.27 (10:44) 수정 2017.07.27 (11:1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휴스턴에서 음주운전차량을 발견한 한 시민이 이 차를 끝까지 추격해 음주운전자를 체포했습니다.

왜 직접 나서서 이런 일을 했냐고 물었더니, 음주운전차에 가장 친한 친구를 잃어버린 아픈 경험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녁 8시쯤, 페르난데스 씨의 차를 앞서 가던 흰색 차량이 갑자기 좌우로 크게 휘청입니다.

신호도 무시한 채 다른 차량과 행인들을 위협하면서 위험천만하게 달립니다.

<녹취> "빨간불인데 그냥 지나가는데... 이런."

<녹취> 페르난데스 : "인도에 있던 2명의 소녀를 칠 뻔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차를 돌려 따라가기로 했고, 경찰에 신고한 뒤 영상도 찍었습니다."

동시에 경찰에는 음주운전차량 신고 전화가 쏟아졌고, 경찰은 28살의 애쉬가 운전자임을 확인합니다.

상가 추차장으로 피신한 음주운전 차를 끝까지 추격합니다.

달아나려다 다른 차들과 부딪힙니다.

<녹취> "멈춰! 그만 멈춰요."

페르난데스 씨와 시민들은 경찰이 올 때까지 음주운전자를 체포했습니다.

왜 이런 위험한 일을 나서서 했느냐고 물어봤습니다.

<녹취> 페르난데스 : "친한 친구가 음주운전 차에 치여 숨진 적이 있습니다. 항상 그 생각을 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시민, 음주운전자 추격해 체포
    • 입력 2017-07-27 10:45:15
    • 수정2017-07-27 11:13:1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국 휴스턴에서 음주운전차량을 발견한 한 시민이 이 차를 끝까지 추격해 음주운전자를 체포했습니다.

왜 직접 나서서 이런 일을 했냐고 물었더니, 음주운전차에 가장 친한 친구를 잃어버린 아픈 경험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녁 8시쯤, 페르난데스 씨의 차를 앞서 가던 흰색 차량이 갑자기 좌우로 크게 휘청입니다.

신호도 무시한 채 다른 차량과 행인들을 위협하면서 위험천만하게 달립니다.

<녹취> "빨간불인데 그냥 지나가는데... 이런."

<녹취> 페르난데스 : "인도에 있던 2명의 소녀를 칠 뻔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차를 돌려 따라가기로 했고, 경찰에 신고한 뒤 영상도 찍었습니다."

동시에 경찰에는 음주운전차량 신고 전화가 쏟아졌고, 경찰은 28살의 애쉬가 운전자임을 확인합니다.

상가 추차장으로 피신한 음주운전 차를 끝까지 추격합니다.

달아나려다 다른 차들과 부딪힙니다.

<녹취> "멈춰! 그만 멈춰요."

페르난데스 씨와 시민들은 경찰이 올 때까지 음주운전자를 체포했습니다.

왜 이런 위험한 일을 나서서 했느냐고 물어봤습니다.

<녹취> 페르난데스 : "친한 친구가 음주운전 차에 치여 숨진 적이 있습니다. 항상 그 생각을 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