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갑질’ 논란에 “오만했다”
입력 2017.07.27 (10:57) 사회
갑질 논란에 휩싸인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가 사과문을 올리며 여론 수습에 나섰다.

이영석 대표는 자사 홈페이지에 "최근 보도된 뉴스로 상심하셨을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지난 26일 SBS는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가 점주들을 상대로 욕설하고 따귀를 때리는 등 도를 넘는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고등학생 시절부터 생존을 위해 밑바닥부터 치열하게 장사를 하다 보니 제게 참 부족한 점이 많았다"며 "욕부터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까지. 제가 무지했고, 무식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함께 해온 동료들과 더 강한 조직을 만들고 열정을 불러일으키고자 했던 과거의 언행들이 누군가에게는 큰 상처가 될 줄은 미처 헤아려주지 못했다"며 "아무것도 가진 것 없던 고등학생이 지금까지 커올 수 있었던 것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모든 분들의 도움으로 이뤄진 것들이었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불찰로 공든 탑들이 무너졌고, 많은 분들의 가슴에 상처를 입혔다"며 "다른 기업들의 갑질 논란이 결국 남 얘기인줄 알았던 제 오만함이 불러온 결과"라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비교적 빠른 대응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냉담하다. 누리꾼들은 "달랑 사과문 올리면 끝이야? 피해자들이 받았을 모욕감은 어떻게 책임질 건데", "강연도 많이 하고 열정 넘치는 청년사업가인 줄 알았는데.. 실상은 이럴 줄이야", "돈이 부자는 만들어도 사람을 만들지는 못하는구나", "돈 좀 버니까 대단한 사람이 된 것 같았나 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갑질’ 논란에 “오만했다”
    • 입력 2017-07-27 10:57:04
    사회
갑질 논란에 휩싸인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가 사과문을 올리며 여론 수습에 나섰다.

이영석 대표는 자사 홈페이지에 "최근 보도된 뉴스로 상심하셨을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지난 26일 SBS는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가 점주들을 상대로 욕설하고 따귀를 때리는 등 도를 넘는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고등학생 시절부터 생존을 위해 밑바닥부터 치열하게 장사를 하다 보니 제게 참 부족한 점이 많았다"며 "욕부터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까지. 제가 무지했고, 무식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함께 해온 동료들과 더 강한 조직을 만들고 열정을 불러일으키고자 했던 과거의 언행들이 누군가에게는 큰 상처가 될 줄은 미처 헤아려주지 못했다"며 "아무것도 가진 것 없던 고등학생이 지금까지 커올 수 있었던 것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모든 분들의 도움으로 이뤄진 것들이었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불찰로 공든 탑들이 무너졌고, 많은 분들의 가슴에 상처를 입혔다"며 "다른 기업들의 갑질 논란이 결국 남 얘기인줄 알았던 제 오만함이 불러온 결과"라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비교적 빠른 대응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냉담하다. 누리꾼들은 "달랑 사과문 올리면 끝이야? 피해자들이 받았을 모욕감은 어떻게 책임질 건데", "강연도 많이 하고 열정 넘치는 청년사업가인 줄 알았는데.. 실상은 이럴 줄이야", "돈이 부자는 만들어도 사람을 만들지는 못하는구나", "돈 좀 버니까 대단한 사람이 된 것 같았나 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