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검찰, 아베 또 다른 비리의혹 ‘모리모토 스캔들’ 관계자 소환
입력 2017.07.27 (11:57) 수정 2017.07.27 (12:50) 국제
일본 검찰이 아베의 또다른 사학 비리 연루 의혹인 '모리토모 스캔들' 관계자를 소환하기로 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오늘 오사카지검 특수부가 전날 모리토모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 부부에게 이날 오후 출두할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보조금 관련 법률 위반 혐의가 굳어지면 가고이케 이사장을 체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모리토모 스캔들은 모리토모 학원이 재단 산하 학교이자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명예 교장을 맡은 '아베신조 기념 초등학교'의 부지로, 국유지를 살 때 평가액의 14% 수준의 헐값으로 매입하는데 아베 총리 부부가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다.

이 스캔들과 관련해 아베 총리의 지지자였던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이사장은, 자신과의 친분관계를 아베 총리가 부인하자 이전과는 태도를 바꿔 100만엔, 약 1천5만원의 기부금을 아키에 여사를 통해 총리 명의로 받았다고 폭로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따라 지난 2~4월 모리토모 스캔들에 대한 의혹 제기가 활발했지만, 이후 가고이케 이사장 부부가 학교 운영 과정에서 불법 행위를 한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신뢰를 잃었다.

NHK는 모리토모 학원을 관할하는 긴키 재정국이 학원 측에 국유지를 매각할 때 이례적으로 할부 대금지급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통상 국유지 매각 때 구입자가 일시금으로 대금을 내야 하지만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매각 계약서에는 이례적으로 10년에 걸쳐 대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오사카 지검의 칼 끝이 가고이케 이사장 부부의 부정부패 혐의로 향할 수 있어 이번 수사가 아베 총리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

오사카지검은 가고이케 이사장 부부가 학교와 유치원 운영 과정에서 국가 보조금을 부당청구해 수령한 혐의로 수사 중이다.

일본 매체들은 가고이케 이사장의 검찰 소환 시점이 마침 아베 총리가 가케학원 스캔들에 대해 국회에서 해명한 직후인 점에 주목하고 있다.

가고이케 이사장 소환 조사 이후 일본 여론의 향배가 그의 부정부패에 초점을 맞춘다면 아베 총리가 작금의 가케학원 및 모리모토 스캔들을 적당히 물타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 日검찰, 아베 또 다른 비리의혹 ‘모리모토 스캔들’ 관계자 소환
    • 입력 2017-07-27 11:57:09
    • 수정2017-07-27 12:50:38
    국제
일본 검찰이 아베의 또다른 사학 비리 연루 의혹인 '모리토모 스캔들' 관계자를 소환하기로 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오늘 오사카지검 특수부가 전날 모리토모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 부부에게 이날 오후 출두할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보조금 관련 법률 위반 혐의가 굳어지면 가고이케 이사장을 체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모리토모 스캔들은 모리토모 학원이 재단 산하 학교이자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명예 교장을 맡은 '아베신조 기념 초등학교'의 부지로, 국유지를 살 때 평가액의 14% 수준의 헐값으로 매입하는데 아베 총리 부부가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다.

이 스캔들과 관련해 아베 총리의 지지자였던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이사장은, 자신과의 친분관계를 아베 총리가 부인하자 이전과는 태도를 바꿔 100만엔, 약 1천5만원의 기부금을 아키에 여사를 통해 총리 명의로 받았다고 폭로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따라 지난 2~4월 모리토모 스캔들에 대한 의혹 제기가 활발했지만, 이후 가고이케 이사장 부부가 학교 운영 과정에서 불법 행위를 한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신뢰를 잃었다.

NHK는 모리토모 학원을 관할하는 긴키 재정국이 학원 측에 국유지를 매각할 때 이례적으로 할부 대금지급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통상 국유지 매각 때 구입자가 일시금으로 대금을 내야 하지만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매각 계약서에는 이례적으로 10년에 걸쳐 대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오사카 지검의 칼 끝이 가고이케 이사장 부부의 부정부패 혐의로 향할 수 있어 이번 수사가 아베 총리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

오사카지검은 가고이케 이사장 부부가 학교와 유치원 운영 과정에서 국가 보조금을 부당청구해 수령한 혐의로 수사 중이다.

일본 매체들은 가고이케 이사장의 검찰 소환 시점이 마침 아베 총리가 가케학원 스캔들에 대해 국회에서 해명한 직후인 점에 주목하고 있다.

가고이케 이사장 소환 조사 이후 일본 여론의 향배가 그의 부정부패에 초점을 맞춘다면 아베 총리가 작금의 가케학원 및 모리모토 스캔들을 적당히 물타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