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분기 성장률 0.6%로 ‘뚝’…소비는 개선
입력 2017.07.27 (12:04) 수정 2017.07.27 (12: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0.6%를 기록했습니다.

수출이 감소했지만 민간 소비는 예상한 것보다 더 좋아졌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 GDP 증가율, 경제성장률은 0.6%를 기록했습니다.

깜짝 성장을 했던 1분기 성장률 1.1%와 비교할 때는 0.5%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이에 대해 소비와 설비투자가 성장을 주도했다며, 1분기에 비해 수치는 낮아졌지만 여전히 견조한 모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민간소비의 경우 가전제품과 휴대전화 등 내구재 소비가 늘어나면서 1분기보다 0.9% 증가했습니다.

2015년 4분기 이후 증가 폭이 가장 큽니다.

한국은행은 소비심리가 꾸준히 개선된 영향이라며 휴대전화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 소비가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새 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이 민간소비 개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수출은 자동차 등 운송장비와 석유화학제품 등이 줄어 3% 감소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자동차 해외 판매가 부진해 현지 생산과 부품 수출이 크게 줄었다며, 수출이 1분기보다는 하락했지만 물량 기준으로 볼 때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부가 전망한 연간 성장률 3% 를 달성하려면 올해 3,4분기 각각 0.8% 정도 성장률을 기록해야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2분기 성장률 0.6%로 ‘뚝’…소비는 개선
    • 입력 2017-07-27 12:05:42
    • 수정2017-07-27 12:12:29
    뉴스 12
<앵커 멘트>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0.6%를 기록했습니다.

수출이 감소했지만 민간 소비는 예상한 것보다 더 좋아졌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 GDP 증가율, 경제성장률은 0.6%를 기록했습니다.

깜짝 성장을 했던 1분기 성장률 1.1%와 비교할 때는 0.5%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이에 대해 소비와 설비투자가 성장을 주도했다며, 1분기에 비해 수치는 낮아졌지만 여전히 견조한 모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민간소비의 경우 가전제품과 휴대전화 등 내구재 소비가 늘어나면서 1분기보다 0.9% 증가했습니다.

2015년 4분기 이후 증가 폭이 가장 큽니다.

한국은행은 소비심리가 꾸준히 개선된 영향이라며 휴대전화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 소비가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새 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이 민간소비 개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수출은 자동차 등 운송장비와 석유화학제품 등이 줄어 3% 감소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자동차 해외 판매가 부진해 현지 생산과 부품 수출이 크게 줄었다며, 수출이 1분기보다는 하락했지만 물량 기준으로 볼 때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부가 전망한 연간 성장률 3% 를 달성하려면 올해 3,4분기 각각 0.8% 정도 성장률을 기록해야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